default_top_notch

논산경찰서 이전 싸고 삭발식 ‧ 대규모 찬반 집회 ‘대치’

기사승인 2018.10.01  16:23:44

공유
default_news_ad1

- 논산경찰, 논산·계룡지역 주민 공청회 개최…주민의견 수렴

   
 

논산경찰, 논산·계룡지역 주민 공청회 개최…주민의견 수렴

계룡·부적·강경주민 참여 부지선정위 구성…최종 확정 예정

논산경찰서 이전을 두고 지역대표들이 삭발을 감행하고, 대규모 찬반 집회가 벌어지는 등 지역민심이 크게 나눠지고 있다.

지난달 28일 있었던 논산경찰서 이전을 위한 주민공청회를 앞두고, 존치를 희망하는 강경읍민들과 부적면으로의 이전을 추진하는 8개 면민들이 서로 삭발식과 대규모 집회로 맞불을 놓으며 강력 대치했다.

28일 오전 9시경 경찰서 강경읍 존치를 바라는 조용훈, 서원 논산시의원과 양원일 강경읍이장단장, 지부철 논산경찰서 강경이전반대 추진위원장 등 4명은 강경읍사무소 앞에서 삭발을 하며 강경읍민들의 생존권이 달린 논산경찰서는 반드시 강경에 존치해야 한다고 강력 촉구했다.

뒤이어 관광버스 3대를 임차해 논산경찰서 정문 앞에 내린 부적면, 벌곡면, 양촌면 등 8개 면민 120여 명은 사전에 준비한 피켓 수집여 개를 들고 부적면 이전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벌였다.

김용주 논산경찰서 부적면유치추진위원장은 “싸우러 나온 게 아니다. 범죄와 교통질서, 치안유지를 위해서 경찰서가 어느 곳에 위치해야 보다 더 시민을 보호할 수 있는 여건인지를 돌아보라는 것”이라며 “시민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골든타임이 있고, 당연히 시공간적으로 즉각 출동이 가능한 부적면 일대가 최적지인데 정치적인 논리로 강경에 존치하는 것은 절대 안 된다”고 주장했다.

경찰서 이전을 두고 엇갈린 민심은 논산경찰서 3층 회의실에서 열린 주민공청회에서도 계속되며 상호 고성이 오갔다.

‘지역주민의 화합과 미래지향적 경찰서 신축부지 선정을 위한 논산계룡지역 주민공청회’는 논산경찰서 부지이전 TF팀 관계자들과 강경읍, 부적면민 등 300여 명이 참여해 청사신축 관련 진행상황 보고, 이전관련 치안수요별 접근성 분석, 정치권, 유관기관 의견, 직원·주민의견 수렴 순으로 진행됐다.

논산경찰서 부지이전 TF팀 관계자는 강경과 부적의 두 후보지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수사, 교통, 일반민원 등 처리를 위해 경찰서를 방문한 민원인 2만 2,975건에 대한 지역별 이동거리와 시간을 수치화한 치안수요 및 접근성 면에서는 강경부지가 부적면보다 다소 유리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수사, 교통 등 현장 사건 처리 등을 위해 경찰서에서 각 지역 현장출동을 위한 이동거리 및 시간을 수치화한 결과와 수배자, 피의자 검거, 현행범 체포 등으로 지역 관서에서 경찰서 방문을 위한 이동거리 시간을 수치화한 사건 인계 거리 등에서는 부적면이 보다 유리하다는 분석결과를 내놓았다.

또 논산경찰서 직원을 대상으로 한 의견 수렴결과도 발표해 지역민들의 주목을 받았다.

논산경찰서 대상 직원 263명 가운데 설문에 응답한 인원은 모두 180명(68%)으로 이 가운데 126명(70%)이 부적 이전을 찬성했고, 35명(19.4%)만이 강경존치를 희망한 것으로 밝혀졌다.

부적이전을 찬성한 직원들은 112출동시간이 현저히 단축되고, 경찰관 입장에서 현장대응능력에 충실한 대처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반면 강경존치를 희망하는 직원은 관공서 이전은 주민의 뜻이 최우선으로 반영돼야 하는데 선출직 정치인들이 강경존치를 희망하고 있고, 법원과 검찰청 등이 근접해 있어 시민 편의성이 보장된다는 입장임을 견지했다.

특히 논산경찰서 부지이전 TF팀이 지역 정치권 및 논산·계룡시는 강경존치 입장이라고 밝히자 찬반 민심은 극명하게 갈리며 상호 고성이 오갔다.

지역정치인들은 향후 KTX 훈련소역이 신설되면 훈련소 면회객들이 훈련소역을 통해 강경지역을 많이 방문, 강경지역 치안 수요 증가가 예상되고, 관(官)이 민(民)을 이길 수 없으며 관공서는 공무원들의 편의보다 주민들이 원하는 곳에 위치해야 한다고 했다.

또 강경주민들은 3개 청사(경찰서, 법원, 경찰청) 존치가 지역상권유지 등 생계에 직결돼 있고, 타 지역 주민들에 비해 강경주민들은 경찰서 존치 욕구가 강하고 완고함에 따라 논산시는 강경읍 산양리 일대에 경찰서 부지가 확정된다면 부지 주변 2만여 평을 추가 매입해 법원, 검찰청을 위치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에 한 강경주민은 “강경은 그냥 강경이 아니다”고 말한 박범신 작가의 말을 인용하며, “ 1901년 설치된 논산경찰서는 1950년 6.25 전쟁 당시 정성봉 당시 경찰서장 등 83인이 순국한 역사가 서린 곳”이라며 “현 경찰서는 경찰 추모공원과 박물관으로 만들어 경찰관들의 정신교육 도량으로 성역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부적면 이한대 씨는 “치안의 생명은 시민의 안전이고 사고 예방활동과 신속한 출동이 우선인데 시공간적인 중심인 부적면 일대가 적합한 곳이고, 국방대 등 국가기관의 안전 또한 날로 중요시 되고 있다”며 “현장에 있는 대다수 직원들이 찬성하는 것만을 보더라도 단순하게 정치논리로 결정할 사안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한편 양 부지에 대한 종합검토결과 충남지방경찰청은 지난 7월 25일 공문을 보내 두 후보지 모두 사업추진에 중대한 문제가 될 수 있는 제약사항이 없다고 밝혀 논산경찰서의 검토결과를 존중할 뜻을 내비쳤다.

이에 논산경찰서는 향후 강경 부적 계룡시민이 참여 및 언론계 참관을 통해 객관적인 부지선정위원회를 구성 개최해 논산경찰서 이전 부지를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전철세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