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시] 손잡을 수 없는 간격의 길을 가면서

기사승인 2018.10.08  08:16:08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장 김용재

      핵核이 승리의 상징으로 군림하여
      가난의 허리를 펼친 듯 할까마는
      아니다, 아니다, 그게 아니다
      고독한 반역의 패배로 내달려
      당신은 망각의 눈을 뜨지 못 할 것이고
      대지는 피눈물의 개천을 이룰 것이다
      말풍선은 대침을 찔러 터뜨리고
      말폭탄은 망치질로 박살을 내라
      아픔으로 깨어있는 이성理性의 골고다
      한 마리 양羊으로 달려가 무릎을 꿇고
      소리칠 지어다, 평화의 땅 평화의 나라를.
      그리고 그 가능의 틈을 찾아 쐐기를 박고
      개꿈도, 헛된 망상도 모두
      두들겨 쪼개고 부수고 분쇄하여
                                                          의미가 살고 역사가 꽃피는
                                                          바다의 새벽 가슴을 펼칠 일이다
                                                          그래 우리 평화 찾아 살자
                                                          그래 우리 자유 기려 살자
                                                          그래 우리 정의 세워 살자
                                                          그래 우리 민주 깨워 살자
                                                          분열이 적일 때 또 물리치고
                                                          도발이 앞에 설 때 또 응징하라
                                                          손잡을 수 없는 간격의 길을 가면서
                                                          어찌 동행의 시간을 기다릴까,
                                                          이제는 그 막막함을 후리고
                                                          뛰어서 밝음을 찾는
                                                          힘이여, 지혜여, 솟아라
                                                          저 깃대처럼 솟아라
                                                          여기는 대한민국 통일전망대
                                                          우리는 기려 염원의 목을 내민다.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