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허태정 대전시장 “한국-베트남 좋은 파트너”

기사승인 2018.10.11  08:44:16

공유
default_news_ad1

- WTA 총회 방문…빈증성장 만나 양측 우호관계 다져

   
 

세계과학도시연합(WTA) 총회를 주재하기 위해 베트남을 방문 중인 허태정 대전시장은 10일 쩐 탄 리엠 빈증성장을 만나 베트남과의 우호관계를 다졌다.

허 시장은 이날 빈증성장과 만난 자리에서 "베트남은 한국의 좋은 파트너"라며 "성장잠재력이 좋은 빈증성에서 치러지는 이번 총회가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회 주제가 스마트시티인데 대전의 스마트시티 조성 모델을 바탕으로 빈증성 스마트 시티 조성에 같이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쩐 탄 리엠 빈증성장은 "빈증성은 이제 막 스마트시티를 시작했지만 투자유치 전국 3위를 기록해 상을 받고, 3400여개 기업이 있는 가능성이 있는 곳"이라며 "다년간 축적된 노하우를 가진 WTA를 통해 많은 기술을 배울 것 같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허 시장은 이날 WTA의장 공식일정으로 집행위원회를 개최했다.

/권민호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