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도마 위에 오른 ‘산업용세탁공장 허가’

기사승인 2018.11.30  17:52:52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청환·허남영 의원, ‘주민소통이 최우선’ 소통 부재 질타

   
 

이청환·허남영 의원, ‘주민소통이 최우선’ 소통 부재 질타

담당과장, ‘주민소통 소홀’ 인정…혐오·오염 시설은 ‘오해’

“며칠 전 동료의원과 대전 동종업종 다녀왔는데, 의원 생각으론 주민 생각도 맞고, 집행부 생각도 맞다. 주민들이 납득하도록 소통을 먼저 하라.”

최근 계룡시가 계룡제1산업단지 내에 내준 산업용세탁공장 허가와 관련, 현지 주민들의 반발이 일자 행감에 나선 시의원들은 “이는 지역주민과의 소통에 문제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하며 집행부를 질타했다.

29일 지역경제과에 대한 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이청환 의원은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세탁공장허가에 대해 ‘주민소통이 우선’이라고 강조한 데 이어 허남영 위원장도 예정부지에 불법 적치물이 있음에도 후속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 또한 ‘소통 부재 때문’이라고 거들었다.

이청환 의원은 “최근 계룡시의 뜨거운 이슈가 되고 있는 의료세탁공장 문제가 왜 발생했을까요? 행정편의주의에 젖어 지역민들과 소통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노력한 부분은 인정하지만 사전에 지역주민과 소통했으면 이런 일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또 “지역민들이 볼 때 시 해당 부서 직원들이 업주 측을 대신해 인근 기업체의 동의서를 받아 준 것으로 오해하고 있다. 이는 지역민에 대한 사전 설명이 없었기 때문에 혐오시설로 받아들이고 있을 것이다. 혐오시설 유무 현지 확인을 위해 며칠 전 동료의원과 대전에 있는 동종업종을 직접 방문했다. 본 의원 생각으로는 주민생각도 맞고 집행부 생각도 맞다. 주민들이 납득하도록 소통을 먼저 하라. 613지방선거 치르며 민심이 분열되고, 의류세탁물공장 때문에 또 한 번 민심이 분열되고 있다. 떳떳하게 설명회 갖고 소통하십시오”라고 강력히 권고했다.

허남영 위원장도 이 문제와 관련, “주민설명회와 공청회도 제대로 거치지 않고 용도 변경도 주민에게 알리지 않았다”며 “최근 현장에 가보니 계약만 체결했을 뿐인데 공장부지에 적치물을 쌓아놓았다. 불법이면 도시과는 상응한 조치를 취해야 하고, 환경과 등과 협업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고 있다. 소통을 제일 많이 하는 계룡시장과 일하면서 이런 일들이 일어나면 안 되는 것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담당과장은 “지역주민과 소통이 소홀했던 점, 다시 한 번 사과를 드린다. 공장시설에서 지원시설로 용도를 변경한 것은 세탁업종이 제조업이 아니라서 마지막 남은 장기 미분양 토지를 매각하기 위한 조치로 충남도 승인을 거쳐 진행했다”며 “시 입장에서도 혐오시설이나 오염시설이라면 분명히 반대했을 것이지만, 산업용(의료용 포함) 세탁공장은 혐오시설이나 오염시설이 아니다. 지역민들과 우선 소통하고 부서별로 협업하겠다”고 답변했다.

/전철세‧정민지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