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논산딸기 ‘킹스베리’, 동남아 시장 상륙!

기사승인 2018.12.05  15:11:05

공유
default_news_ad1

- 인도네시아‧베트남‧태국 이어 홍콩‧미국 등에 수출확대 추진

   
 

논산 ‘킹스베리’ 딸기가 동남아 시장 입맛 공략에 나섰다.

논산시는 이 지역 특산품인 ‘킹스베리’ 딸기가 5일 인도네시아, 베트남, 태국 등지의 수출 길에 오른 데 이어 이달 하순 홍콩‧말레이시아‧미국 등지로 수출이 확대된다고 밝혔다.

이번 성과는 지난 9월 충남도(충남농업기술원), 노성농협, 노성농협딸기공선출하회,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이 협력, ‘논산 킹스베리 수출연합사업단’을 조직하고 논산딸기수출의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한 결과다.

   
 

킹스베리 품종은 논산딸기시험장에서 개발돼 논산지역을 중심으로 재배되고 있는 대과종으로 당도와 식미가 우수하며, 딸기 고급화 전략을 통해 국내외 시장 점유율을 높여 가고 있다.

논산딸기는 지난해 홍콩 등 동남아에 115톤(124만불)이 수출됐으며, 올해는 킹스베리에 주력해 150톤(200만불) 달성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시는 논산딸기가 국내는 물론 해외 바이어들의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어 지속적으로 재배 면적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더 넓은 해외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논산 킹스베리 수출연합사업단’을 중심으로 재배기술·수출·유통 컨설팅 등의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전철세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