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대전시, ‘시내버스 정류소 35곳에 바람막이 설치’

기사승인 2019.01.10  17:14:09

공유
default_news_ad1

- 13일까지 지하철역 주변 대상…지난해 말 35곳 설치, 시민 호응 커

   
 

대전시는 겨울철 시내버스 이용 승객의 안전과 편의 등을 위해 지난해 말에 이어 올해 초에도 시내버스 정류소에 바람막이 설치 사업을 추진한다.

10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6일 시청역 등 이용 수요가 많은 지하철역 주변 시내버스 정류소 유개 승강장 35곳에 바람막이를 설치했다.

바람막이 설치 후 시내버스 이용 승객들이 한파에도 별 어려움 없이 시내버스를 기다릴 수 있게 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는 게 시 당국의 설명이다.

이에 시는 배재대, 판암역 등 이용객이 많고, 노인 등 교통 약자가 주로 이용하는 유개 승강장 19곳에 바람막이를 추가로 설치키로 하고 이달 13일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 한파주의보 발효 등 상황에 따라 바람막이를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박제화 대전시교통건설국장은 “시내버스 정류소는 1일 41만여 명의 시민들이 이용하는 중요한 장소”라며 “겨울철 시내버스 이용 승객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했다.

/조명서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