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충남도의회, 다문화가족 지원방안 모색

기사승인 2019.01.11  17:46:57

공유
default_news_ad1

- 다문화가족 조기정착 및 성장지원 ‧ 사회통합 기반조성 등

   
 

충남도의회가 2019년도 예산심사 시 나타난 다문화가족 관련 문제점 해결을 위해 일선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대응책 마련에 나서 주목을 받고 있다.

충남도의회 김연 문화복지위원장(천안7)을 비롯한 김옥수, 김기영, 여운영, 정병기, 황영란, 김한태, 최훈 의원 등은 11일 도의회 회의실에서 도내 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과 여성가족정책관 등 관계자와의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올해 추진되는 다문화가족 지원 사업들에 대한 문제점을 짚어보고 시군센터장, 도 관계자와 함께 머리를 맞대고 발전‧개선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도내 거주 외국인 주민 수는 총인구 대비 4.8%인 10만 4,854명으로 전국 1위이며, 인원수로는 경기‧서울‧경남에 이어 전국 4위이다.

2013년 6만 8,639명에 불과했던 외국인 주민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이들을 위한 맞춤형 지원 정책이 필요하다는 것이 도의회의 판단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제시된 건의는 크게 △다문화가족의 안정적인 정착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종사자의 처우 개선 △다문화가족‧외국인주민의 사회 통합 등을 위한 실효성 있는 사업 추진 △다문화가족 지원사업 예산 증액 등으로 압축됐다.

김연 위원장은 올해 다문화가족 지원 사업 계획을 살핀 뒤, 다문화가족의 의사가 반영된 현장 및 수요자 중심 사업 강화를 주문하면서 일회성 전시행사는 폐지하고 취‧창업 등 자립 역량 강화를 위한 프로그램 활성화 추진을 당부했다.

이어 “간담회에서 제시된 다문화가족 등의 문제를 종합해 발전‧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외국인 주민 등이 도내에서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사회통합 기반을 조성하겠다”고 했다.

/허성수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