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신재생에너지 통해 ‘환경도, 경제도 살린다’

기사승인 2019.02.07  15:55:37

공유
default_news_ad1

- 논산시, 해마다 2천만원 이상 세외수입 증대 효과

   
논산시청 전경

논산시가 신재생에너지 매각을 통해 환경도 살리고 세외수입도 증대시키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올려 관심을 모으고 있다.

7일 시에 따르면 지난 2012년 시와 논산계룡축협이 함께 추진한 가축분뇨 지역단위통합관리센터(이하 바이오가스화시설)설립 사업이 환경부 공모사업 선정돼 정부 지원액 130억 6,500만 원을 포함, 총 200억 원을 들여 채운면 장화리에 시설을 갖췄다.

바이오가스화시설은 현재 1일 가축분뇨 110톤을 포함해 음식물류폐기물, 농축산부산물 등 150톤의 유기성폐기물 처리를 통해 전기는 물론 액비와 퇴비를 각각 생산해내고 있다.

바이오가스를 이용한 발전 시 한국에너지공단으로부터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를 발급받을 수 있으며, 발급받은 REC는 한국전력거래소를 통해 발전회사 등에 매각할 수 있다.

시는 지난 2016년 10월부터 2018년 10월까지 발급받은 544REC를 매각해 약 4,200만 원의 수익을 올렸으며, 해마다 약 270REC를 발급해 2,000만 원 이상의 수익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바이오가스화시설에 음식물류 폐기물을 위탁 처리함으로써 민간업체 처리 대비, 연간 2억 2,000만 원 이상의 예산이 절감돼 시 경제에도 큰 보탬이 될 것이라는 평가다.

시 관계자는 “바이오가스화 사업을 통해 환경오염물질 처리시설을 확보한 것은 물론, 폐기물을 이용한 친환경에너지 생산으로 예산 절감 및 수익 창출의 효과를 보고 있다”며 “앞으로 바이오가스를 이용한 발전(發電)으로 기후변화와 미세먼지 문제에도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철세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