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올해 ‘마을공동체 복원’ 역점 추진

기사승인 2019.02.12  16:50:27

공유
default_news_ad1

- 황명선 논산시장, 2월 확대간부회의서 강조

   
 

황명선 논산시장은 12일 “올해 가장 역점을 두어 추진할 업무는 마을자치회 정착을 통한 마을공동체 복원”이라며 “마을 주민의 자발성, 자주성, 자율성을 확보하고 민주적인 토론을 통해 주민 스스로 좀 더 깊고 촘촘하게 사업을 기획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황 시장은 이날 시청 회의실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이 같이 강조하고 “올해는 토론·논의·의사결정 방법 등에 대한 학습과 교육을 지원해 관 주도가 아닌 주민 주도의 마을공동체 복원은 물론 시민이 주인이 되는 행복한 마을공동체 조성으로 새로운 풀뿌리 지방자치 실현을 이룰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했다.

이어 일자리 사업과 관련, 기업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제도개선은 물론 정부나 공공기관의 정책에 기반한 공공형 일자리 창출을 통해 공동체 경제 실현으로 더 많은 사람이 일자리를 가질 수 있는, 시민이 힘을 얻는 활력 있는 경제도시 논산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은 단순한 시설 설치가 아닌 다양한 세대가 어우러져 커뮤니티를 통해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는 방향으로 추진해 나가야 한다며,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줄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올해 도내 최초로 시행하는 고교생 교복 및 교육비 지원 사업을 통해 지역사회 교육여건 개선과 교육의 공공성 강화로 보편적 교육복지를 실현할 수 있도록 적절한 시기에 맞춰 시행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한글대학은 단순히 ‘글’을 배우는 것이 아닌 그림·글짓기·시 등 다양한 ‘학습’이 행해지는 곳으로 마을공동체의 초석이라 할 수 있다”며 “아직 시행 전인 마을을 대상으로 전체적인 문제점을 파악하고 개선해 논산의 모든 마을에 한글대학이 설치될 수 있도록 의지를 갖고 추진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밖에 “현재 구제역과 AI 확산 방지를 위해 힘쓰고 있는 많은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 드린다”며 격려의 말을 전했다.

황 시장은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와 관련, 3.1절이 가진 역사적 의미와 가치 그리고 우리지역 곳곳이 3.1운동과 함께해온 역사적 메시지가 전달될 수 있는 뜻깊은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체계적인 행사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했다.

/전철세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