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엄사중 출신 유동진 선수, 복싱 국가대표에 선발 ‘화제’

기사승인 2019.03.12  16:21:10

공유
default_news_ad1

- 2020년 도쿄올림픽 국가대표 3차 선발대회 주니어 1위 랭크

   
 

2020년 도쿄올림픽 국가대표 3차 선발대회 주니어 1위 랭크

엄사중 2학년 때 복싱 입문 … 김종대 관장 훈련‧지도 큰 몫

계룡 출신 복싱선수가 첫 복싱 국가대표 선수에 선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계룡 엄사중 출신 유동진 선수가 화제의 주인공-. 유 선수는 지난해 12월 청양군민체육관에서 열린 제72회 전국선수권대회 겸 2020년 도쿄올림픽 예선파견 국가대표 3차 선발대회에서 주니어 국가대표 1위의 성적으로 당당히 국가대표로 선발돼, 오는 2020년 도쿄올림픽에 태극마크를 달고 국가대표로 출전할 수 있는 기회를 획득하며 금메달을 향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유 선수는 4년 전 엄사중 2년 재학 때 엄사면 원투복싱체육관(관장 김종대)을 두드리며 복싱에 입문, 도민체전에서 수차례 메달을 따는 등 승승장구했다.

엄사중 졸업 후 유 선수는 복싱 명문고인 대천고(보령시 소재)에 진학, 2년 만에 청양군민체육관에서 열린 제72회 전국선수권대회 겸 주니어국가대표 1위로 선발됐다.

유 선수의 이 같은 승승장구는 육군대표와 국가대표 선수생활, 실업팀 감독 등을 거쳐 계룡시에서 후배 양성을 위해 개설한 원투복싱체육관 김종대 관장의 지도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관장은 그동안 유 선수를 비롯한 관원들에게 선수시절 쌓아온 경험과 노하우를 체계적으로 지도하며 복싱의 기본기와 철저한 훈련을 지도해 왔다.

김 관장은 “체육관을 운영하면서 도민체전에서 모든 체급에 선수를 선발해 출전시키며 2017년 계룡시에서 개최된 도민체육대회에서 은메달 3개, 동메달 8개를 획득해 복싱 부분 종합 1위를 차지하는 성과를 이뤘다”며 “앞으로 더 분발해 좋은 선수를 발굴하는 데 혼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철세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