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유치원∼고교 무상급식 ‘전면 시행’

기사승인 2019.03.13  16:50:20

공유
default_news_ad1

- 논산시, 무상급식 ‧ 친환경 식품비 등 지원

   
논산시청 전경

논산시가 고교신입생 교복구입비 지원에 이어 관내 학생들에게 무상급식을 제공한다.

논산시는 2019년부터 유치원·초·중·고등학교와 특수학교에 이르는 전 학교, 전 학생에게 무상급식을 전면 시행 한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관내 93개교 학생 1만 4,263명을 대상으로 총 사업비 76억 원 가운데 45억 원의 시비를 들여 무상급식 식품비를 지원한다.

또한, 올해 새롭게 시작되는 ‘학교급식 농산물 차액지원 사업’을 실시해 학생들에게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하는 데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학교급식 농산물 차액지원 사업은 학교급식에 친환경 농산물을 사용할 경우 일반 농산물과의 차액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총 12억 5,000만 원의 사업비 중 8억 7,000만 원을 시비로 지원한다.

특히, 논산시만의 특색 있는 사업으로 관내 쌀 생산 농업인의 판로를 확대하고, 성장기 학생에게 우수한 지역 친환경 쌀을 공급하기 위해 정부양곡가격과 친환경 예스민 쌀 가격의 차액을 지원할 예정이며, 2억 원의 사업비 전액은 시비로 추진된다.

시 관계자는 “관내 학생들에게 우수한 농산물이 포함된 급식을 무상으로 제공함으로써 학생들의 바른 성장을 돕고 학부모님들의 부담 역시 덜어드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속적인 지역 농산물의 판로를 확대해 농업인의 실질적 소득이 증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했다.

/전철세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