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충남도, 경제·일자리 초점…첫 추경 4871억 편성

기사승인 2019.03.14  16:48:55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기차 보급 등 미세먼지 저감사업에 142억 6000만원 증액

   
 

생활SOC 665억원 · 일자리 431억원 등 8일 도의회에 제출

충청유교문화원건립 45억‧군문화엑스포행사장 도로정비 9억

충남도는 4,871억 원 규모의 올해 첫 추경 예산안을 편성, 도의회에 제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추경 예산안은 정부의 지방분권 추진에 따른 지방소비세 4%p 인상 분, 보통교부세 정산분 및 확정 분, 본예산 이후 국고보조금 변동 분 등을 활용, 생활SOC와 일자리 사업에 초점을 맞춰 편성됐다.

이 예산안이 도의회를 통과하면 올해 도 총 예산 규모는 당초 7조 2,646억 원에서 7조 7,517억 원으로 6.7% 늘게 된다.

회계별 증액 예산은 일반회계 4,305억 원(7.5% 증가), 특별회계 345억 원(6.5% 증가), 기금회계 221억 원(2.2%) 등이다.

추경 예산안을 구체적으로 보면, 일반회계 세입예산은 지방소비세 1,951억 원, 지방교부세 828억 원, 국고보조금 997억 원, 세외수입 330억 원, 순세계잉여금 36억 원 등 총 4,305억 원이다.

일반회계 세출예산은 국고보조사업 1,639억 원, 시·군 교부금 및 도교육청 전출금 835억 원, 인건비 부족 분 56억 원, 자체 사업 예산 1,440억 원 등이다.

이번 추경에 미세먼지 저감 등 도민의 건강을 위해 전기자동차 1,291대 보급 사업에 39억 원이 증가한 193억 원, 천안 제5일반산업단지 ‧ 아산 1,2테크노밸리산업단지 ‧ 예산 예당일반산업단지 주변 미세먼지 저감 차단 숲 조성에 25억 원을 신규 반영하는 등 8개 사업에 142억 6,000만 원을 증액했다.

또한,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주요 생활SOC 사업에는 대천체육관 노후시설 개선 등 시·군 체육시설 개선 33건 115억 원, 지난해 말에 선정된 어촌뉴딜300 사업 국고 분 111억 원, 공공도서관 건립 지원 14억 원, 회전교차로 설치 14억 원, 천안 제2일반산업단지 재생 사업 5억 원, 노후 공공임대주택 시설 개선 3억 원 등을 담았다.

주요 일자리 사업 예산은 지역투자 촉진 보조금(수도권·비수도권) 224억 원,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132억 원, 보육교직원 대체 교사 인건비 24억 원,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 21억 원, 충남스타트기업 청년 채용 장려 지원 14억 원, 충남형 일하는 청년통장 10억 원, 레일 프리마켓 운영 및 셀러 양성 7억 원 등으로 나타났다.

분야별 주요 세출 예산은 일반 공공행정 분야 지방소비세 인상 분 법정 경비인 일반조정교부금 584억 원, 특별조정교부금 141억 원, 내포혁신플랫폼 15억 원, 청년 공익활동가 육성사업 3억 원 등이 계상됐다.

공공질서·안전 분야에서는 재난안전선도 사업 추진 6억 원, 재해 위험지구 정비 사업 4억 원, 안전 환경 기반 구축 3억 원, 민방위대 화생방 방독면 보급 2억 원 등이 증액됐다.

교육 분야는 2018년 지방교육세 정산 분 110억 원, 도립대학교 시설 확충 비 10억 원 등이 반영됐다.

문화·관광분야에서는 국가지정 문화재 보수 정비 31억 원, 백제유적 세계유산 보존관리 사업 24억 원, 공주시 기적의 도서관 건립 12억 원, 지역 문화예술 행사 지원 10억 원, 덕산온천 휴양마을 10억 원, 문화재 안내판 정비 7억 원, 내포-해미 세계청년문화센터 건립 6억 원, 함께하는 행복걷기 앱 구축 개발비 2억 원 등이 계상됐다.

환경보호분야는 하수도 설치 지원 43억 원, 마을 및 지방 상수도 설치 지원 41억 원, 도시 침수 대응 16억 원, 민간 대기측정망 통합운영시스템 구축 5억 원, 미세먼지 마스크 보급 사업 4억 원 등이다.

사회복지분야에서는 아동수당 지원 대상 확대에 따른 아동수당 급여 지원 123억 원, 올 7월 출범 예정인 충남복지재단 운영 20억 원, 건강가정 및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운영 13억 원, 가정폭력상담소 운영 지원 4억 원, 노동권익센터 운영 4억 원, 새일센터 지정 운영비 3억 원, 공동육아나눔터 운영 3억 원 등이다.

보건 분야는 지방의료원 기능 보강 63억 원, 치매안심센터 운영 지원 61억 원, 저소득층 난임시술비 지원 11억 원, 지역 정신건강 증진 사업 2억 원, 지역 자살 예방 사업 우수 시·군 포상금 1억 원 등이 증가했다.

농림·해양·수산분야에서는 농업 환경실천 사업 99억 원, 국가 관리 방조제 개보수 72억 원, 가뭄 극복 농업용수 개발 15억 원, 학교급식지원센터 시설 확충 14억 원, 배수개선 사업 13억 원, 여성농어업인 행복카드(바우처) 8억 원, 농식품 해외시장개척 사업과 농사랑 쇼핑몰 관리시스템 개선에 각각 1억 원 등을 증액 편성했다.

산업·중소기업분야는 수소연료전지차 구매 보조금 57억 원, 자동차부품 위기 대응사업 51억 원,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 35억 원, 수소버스 구매 보조금 12억 원, 전통시장 시설 현대화 11억 원, 충남형 스마트 공장 구축 5억 원, 충남지역화폐 활성화 4억 원, 소상공인 육성 지원 2억 원, 충남 국방벤처센터 사업 지원 2억 원 등이다.

수송교통분야는 당진~서산 국지도 건설 보상비 240억 원, 75세 이상 대중교통 이용 지원 48억 원, 지방도 안전시설(방호울타리) 정비 20억 원, 지방도 유지 보수 20억 원, 어린이 보호구역 개선 15억 원, 세계군문화엑스포 주차장 조성 6억 원 등이다.

국토 및 지역개발분야에서는 충청유교문화원 건립 45억 원, 도시계획시설 30억 원,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 개발 22억 원, 지방하천 정비 14억 원, 상생산업단지 조성 사업 지원 14억 원, 하천시설 보수보강 9억 원, 계룡IC~군문화엑스포 행사장 입구 도로 정비 9억 원 등이다.

이필영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추경은 예년보다 2개월가량 앞당겨 편성한 것으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전기자동차 보급 사업 39억 원 등 8개 사업 142억 6,000만 원을 증액해 총 24개 사업 456억 6,000만 원을 편성했으며, 경기 침체에 따른 정부의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일자리 사업과 생활 SOC에 중점을 두었다 ”고 설명했다.

제출한 추경 예산안은 제310회 임시회에서 상임위원회별 예비 심사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를 거친 뒤 이번 달 29일 본회의 의결로 최종 확정된다.

/허성수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