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옛 충남도 청사 활용 ‘민관합동위’ 발족

기사승인 2019.04.12  16:19:18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시, 시민 눈높이 최적 활용방안 6월 중 문체부 제출 예정

대전시는 12일 중회의실에서 대전의 대표적 근대문화 유산인 옛 충남도 청사 활용방안 마련을 위한 ‘민관합동위원회’를 발족하고 첫 회의를 열었다.

민관합동위원회 발족은 옛 충남도 청사 활용 방안에 대한 시민의 관심이 고조되는 시점에서 대전의 80년 역사가 깃든 도 청사를 잘 가꾸고 재단장해 시민의 품으로 돌려주기 위한 것이다.

옛 충남도 청사는 1932년 충남공주에서 대전으로 이전한 이후 2012년 홍성군 내포신도시로 이전하기까지 80여 년 동안 대전의 중심지에 위치한 살아있는 대전 역사의 현장이다.

이곳에 대한 개발은 충남도청 이전에 따른 원도심 활성화 대책으로 대통령 공약으로 선정된 이후 지난해 충남도청 이전부지 매입비가 국비(820억) 반영되고, 문체부와 충남도 간 이전부지 매매계약이 체결됨으로서 본격화됐다.

이번 민관합동위원회 회의에는 시민의 눈높이 맞는 최적의 활용 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문화·도시재생·건축 등 분야별 민간 전문가와 대전시, 중구, 대전세종연구원이 공동 참여했다.

대전시는 그동안 도 청사 활용 방안 용역 및 공모사업에서 부서별로 통일되지 않은 대안에 대해 재정리하고, 도청사의 역사성과 상징성을 담은 종합적인 활용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4~6월 간 민간 전문가 및 관계기관의 집중 토의를 거쳐 6월말에는 문화체육관광부에 도 청사 활용 방안에 대한 대전시 제안서를 최종 제출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오늘 발족한 민관합동위원회를 통해 옛 충남도 청사 활용 방안에 대한 방향성을 재정립하고 문체부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쇠퇴한 원도심 상권 회복과 지역 간 균형발전을 도모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 말까지 옛 충남도청사 활용주체와 방안에 대해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조명서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