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충남도의회, 마을복지 실천현장 살펴

기사승인 2019.04.15  17:43:36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연 의원, ‘지역사회 역할 고려한 지역복지정책 마련’ 주문

   
 

충남도의회가 복지 수도 충남 구현을 위해 홍성군 마을복지 실천 현장을 둘러보고 지역복지정책과 연계하기 위한 세미나를 15일 홍성군 홍동면 밝맑도서관에서 열었다.

이날 김연(천안7) 문화복지위원장은 ‘마을복지 실천과 지역복지정책의 연계 가능성’을 주제로 열린 현장 세미나에 참석, “마을 단위에서 자생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복지 실천에 도움이 되도록 지역사회의 역할을 고려한 지역복지정책 입안 발판의 길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현장세미나는 충남도의회 연구모임인 ‘데이터 기반 충남 복지·보건 정책연구모임’과 충남연구원 농촌현장연구회, 마을학회 일소공도가 공동으로 주최했다.

참석자들은 홍성군 홍동면 홍성우리마을의료생협과 장곡면 행복농장을 방문해 지역 현황을 직접 살펴보는 시간도 가졌다.

세미나에는 김연 의원을 비롯해 이공휘 의원(천안4, 행정자치위원회 위원장), 김옥수 의원(비례), 김한태 의원(보령1)과 충남도 광역치매센터 이석범 센터장, 숙명여대 약학대학원 한복기 교수, 충남연구원 김기흥 박사 및 최돈정 박사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이밖에도, 홍성우리마을의료생협 채승병 이사장, 최문철 사무국장을 비롯해 협동조합 행복농장 최정선 실무이사, 마을학회 주형로 공동대표, 젊은협업농장 정민철 상임이사 등 지역주민들도 자리를 함께 했다.

충남연구원 김기흥 박사는 “최근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농업을 통한 돌봄, 교육, 일자리 창출 등으로 지역사회와 소통하는 사회적 농업이 새로운 복지 프로그램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충남 사회적 농업과 복지와의 접목 방안을 소개했다.

지역 도의원과 전문가들로 구성된 충남도의회 연구모임인 ‘데이터 기반 충남 복지·보건 정책연구모임’은 다양한 의견을 모아 충남형 트라우마센터 건립의 필요성 및 방향을 제시하고 향후 관련 정책들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김연 의원은 “앞으로도 충남의 복지 문제에 관해 지역의 수요를 반영한 형태로 현장과 소통하며 지역복지정책에 연계하고, 특히 치매극복, 자살예방, 트라우마센터 건립을 도의회가 중심이 돼 진행해 갈 것”이라며, “오늘처럼 현장 기반의 다양한 사례를 적극 찾아나서겠다”고 밝혔다.

/정운대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