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시내버스 하차태그, ‘선택’ 아닌 ‘필수’

기사승인 2019.04.15  17:44:54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시, 15일부터 시내버스 하차태그 전 노선 확대 시행

   
 

대전시, 15일부터 시내버스 하차태그 전 노선 확대 시행

이용객 통행패턴 빅데이터 분석…버스 서비스 품질 향상

대전시는 15일부터 대전시에서 운행하는 96개 전 노선에 대해 하차태그 의무제를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하차태그 의무제 확대 시행은 태그를 통해 축적된 자료로 시내버스 노선조정, 배차조정, 정류장 신설 및 이설, 증차 및 감차, 정류소별 이용객, 지역상권 활성화, 혼잡도 분석, 트램도입에 따른 교통체계 검토 등 교통정책 수립에 활용, 시민들에게 다양한 형태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하차태그를 전 노선에 확대 시행함에 따라 시내노선의 요금변화는 없으나, 대전지역을 벗어나서 운행하는 14개 노선(21, 32, 34, 46, 62, 63, 72, 75, 107, 202, 501, 607, 1002, BRT 1001번)의 경우 종전대로 하차 태그를 하지 않을 경우 노선의 최대 구간요금이 부과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하차태그 의무제는 2018년 7월 20일부터 대전지역을 벗어나 운행하는 14개 노선을 시범 운영한 결과 14개 노선의 하차 태그율은 75%(18년)에서 93%(현재)로 대폭 증가되었지만, 전 노선의 하차 태그율은 69%로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대전시에 따르면 하차 태그를 통한 분석 자료가 신뢰성을 갖기 위해서는 태그율이 95%이상 되어야 하는 만큼 시민들의 참여가 중요하다.

이에 대전시는 하차 태그율을 높이기 위해 지난 3월말까지 시내버스 전 차량에 하차태그 안내방송과 홍보물을 부착하고, 앞으로도 시내지역 전광판, BIT(버스정보안내단말기), 교통카드 단말기, 유개승강장, 하차태그 관련 이벤트를 실시하는 등 지속적인 홍보를 이어갈 방침이다.

박제화 대전시교통건설국장은 “시민들에게 부담시키는 비용을 최소하고 최상의 시내버스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하차 태그를 전 노선으로 확대하게 됐다”며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은 활용성 높은 교통정보 수집을 위해서 하차 태그에 적극 참여해 주길” 당부했다.

/조명서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