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대전시, 산업단지 입주 4개 기업과 ‘맞손’

기사승인 2019.05.09  15:48:47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업 확장으로 96명 신규일자리 창출 기대

   
 

대전시는 9일 중회의실에서 안산산업단지 등 관내 산업단지에 입주하는 4개 기업과 투자 및 지원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해 우리지역 우수 벤처기업인 ㈜인스페이스 최명진 대표, ㈜넷커스터마이즈 안명수 대표, ㈜디앤씨컴퍼니 최은서 대표와 공주에서 하소산단으로 이전하는 ㈜만풍농업회사법인 윤석중 대표가 참석했다.

이날 대전시와 4개 기업은 관내 산업단지 내 입주 및 공장 이전투자를 통해 신규고용을 창출하고,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상호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

대전시는 이번 협약에 따라 기업들의 투자규모(부지+설비)는 192억 원(계획), 최소 96명의 신규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보고 있다.

기업별로는 △㈜인스페이스 86억 원(33명) △㈜넷커스터마이즈 50억 원(40명) △㈜만풍농업회사법인 39억 원(17명) △㈜디앤씨컴퍼니 17억 원(6명)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과거 제조업 중심의 산업이 첨단지식산업으로 변화하면서 맞춤형 산업단지를 공급하는 것이 중요한데 우리시는 이러한 패러다임에 맞춰 2025년까지 산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라며 “기업이 안정적으로 산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산업용지를 차질 없이 공급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현재 분양하고 있는 신동‧둔곡지구(기초과학 거점) 외에도 △대덕평촌산단(뿌리산업, 2020년) △장대지구(첨단센서, 2021년) △서구평촌산단(2022년) △안산지구(첨단국방과학, 2023년) △대동‧금탄지구(첨단바이오, 2023년)를 공급할 예정이다.

/조명서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