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잎담배농가 복지증진에 4억…‘7년간 20억 지원’

기사승인 2019.05.22  17:45:55

공유
default_news_ad1

- KT&G, 경작인 1000명 건강검진 및 자녀 80명 장학금 활용 계획

   
 

KT&G가 국내 잎담배 재배 농가와의 지속적인 상생을 위해 농민 복지증진 비용 4억 원을 전달했다. 이 지원금은 저소득, 고령의 잎담배 경작인 1,000명에 대한 건강검진 비용과 80명의 농가 자녀 장학금 등으로 활용된다.

농촌 인구의 지속적인 감소로 농가들은 노동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기계화가 어려운 잎담배 경작 특성상 농민들의 노동 강도가 매우 높은 편이다. 특히 잎담배 경작인들은 타작물에 비해 평균 연령이 높아 건강관리에도 더 많은 관심이 요구된다.

KT&G는 국내 잎담배 재배 농가의 복지증진에 힘쓰고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자 지원 사업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2013년부터 올해까지 경작인 건강검진과 자녀 장학금 등으로 20억 5,400만 원을 지원한 것이 대표적이며, 올해까지 수혜 대상은 총 5,800여 명을 기록하게 된다.

KT&G는 국내 영업 중인 담배업체 중 유일하게 국산 잎담배 전량을 구매하는 등 잎담배 농가보호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근에는 산불 피해를 본 강원지역 잎담배 농가를 방문해 복구 활동과 이식 봉사활동을 폈다. 여름철에는 노동력 부족으로 고충을 겪는 농가들을 돕기 위해 매년 봉사단을 파견해 수확 봉사활동도 펼치고 있다.

신송호 KT&G 원료본부장은 “KT&G는 농민들의 동반자로서 농가의 고충을 해소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지속해왔다”며 “이번 지원으로 농민들이 활력을 얻고 경제 여건 향상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농민과의 상생에 더욱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권기택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