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대전시, 무인교통단속카메라 확대

기사승인 2019.06.11  16:25:56

공유
default_news_ad1

- 올해부터 2022년까지 시비 27억 5천만 원 투입… 55곳 추가 설치

   
 

올해부터 2022년까지 시비 27억 5천만 원 투입… 55곳 추가 설치

교통안전시설인프라 지속 확충…‘교통사고 사망자 제로’ 목표 추진

대전시는 시민들의 교통안전을 위해 대전지방경찰청과 함께 과속 및 신호 위반 무인교통단속카메라를 확대 설치한다고 11일 밝혔다.

2018년 경찰청 통계지료에 따르면 전국 교통사고 사망자는 9.70% 감소한 반면 대전시는 4.94% 증가했다.

대전지방경찰청의 분석 결과, 교통사고 발생 주요 원인이 무단 횡단과 신호 위반으로 나타나 운전자뿐 아니라 보행자도 법규 준수 등 교통 안전 질서를 지키는 것이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역 내 12곳의 무인교통단속카메라 설치 전과 후의 교통사고 현황 조사 결과, 사고 발생 건수와 부상자 건수가 각각 63%, 57% 줄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무인교통단속카메라 등 교통안전시설 확충이 절실하다고 판단, 올해부터 2022년까지 모두 27억 5,000만 원을 투입해 55곳에 과속 및 신호 위반 무인교통단속카메라를 추가 설치키로 했다.

그동안 무인교통단속카메라는 경찰청 예산만으로 설치 운영했지만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대전시 예산을 추가로 지원하기로 했다.

대전시는 대전지방경찰청이 요청한 장소 중 사망사고 구간과 교통사고 피해지수(EPDO)가 높은 곳을 우선해 설치할 계획이며, 올해 유성온천역 네거리 등 10곳에 무인교통단속카메라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번에 설치하는 무인교통단속카메라는 비매설식 레이더 방식(도로상 측주식 구조물에 레이더 센서를 설치해 통과하는 차량을 검지)으로 기존의 루프 방식(도로표면에 루프코일을 매설 설치해 통과하는 차량을 검지)보다 단속 효율성이 높고, 유지관리 비용을 대폭 줄일 수 있다.

박제화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은 “교통사고 및 사망자 감소를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의 하나로 속도 및 신호 위반 무인교통단속카메라를 확대 설치키로 했다”며 “앞으로도 교통 안전 인프라를 지속 확충해 보행자 중심의 안전한 도로 환경을 만들겠다”고 했다.

한편, 지난 3월 대전시는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 도시’를 목표로 ‘교통안전 종합대책’을 수립, 시행 중이다.

/조명서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