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주민건강행태 변화 한눈에’

기사승인 2019.06.12  16:52:58

공유
default_news_ad1

- 논산시건강생활지원센터, 3개년 운영결과 보고서 발간

   
 

논산시는 건강생활지원센터 운영 평가 및 자료 구축을 위한 ‘논산시 건강생활지원센터 3개년 운영 결과 보고서’를 최근 발간했다.

12일 시에 따르면 이 보고서는 건강생활지원센터 관할 13개통(화지1~5통, 반월1~3통, 대교2,3,5통, 부창1,5통) 지역주민의 건강 행태를 파악해 보건사업에 반영하고, 지난 2016년 조사한 제1차 결과와 비교를 통해 운영 평가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만든 통계 자료다.

13개 관리지역 19세 이상 가구원 5,016명 중 16.4%인 821명에 대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14개(건강, 흡연, 음주, 운동, 식생활, 비만, 구강, 정신건강, 사고,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뇌졸중, 경제활동) 영역 67개 항목의 성별, 연령별, 13개통별 분석결과를 담고 있다.

시는 보고서를 통해 60~70대의 건강지표 상승이 두드러지게 나타난 것과 센터에서 운영 중인 운동·영양·만성질환 관리 및 정신건강 프로그램·주민주도 건강동아리 및 자조모임 등이 건강행태 개선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변화가 큰 대표적인 건강지표는 △운동프로그램 참여율 △영양표시 인지율 △고혈압관리교육 이수율 △당뇨병관리교육 이수율 △당화혈색소 인지율 △혈당수치 인지율 △콜레스테롤 인지율 △대사증후군 인지율 등으로 나타났다.

시는 이를 토대로 앞으로 건강지표 순위 하위 2개 지역 중 가장 불건강한 지표 6개 항목을 추출해 마을건강 활동가와 함께 건강지표 개선에 힘을 기울이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건강생활지원센터 운영을 통해 눈에 보이는 주민건강행태 변화가 생겼다는 점에 의의를 두고, 오는 7월 5일 한국정책분석평가학회 하계학술대회에 참가해 이번 자료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운영 결과 보고서는 그동안 센터가 지역주민의 건강을 위해 노력해온 성과를 평가하는 지표로 주민의 욕구에 맞는 다양한 건강증진 사업을 추진하는 데 기초 자료로 활용될 것”이라며, “다양한 건강증진 사업 추진은 물론 주민 참여형 건강도시 구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전철세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