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건양대병원, 쌍둥이 자연분만 시행

기사승인 2019.06.12  16:53:49

공유
default_news_ad1

- 고위험 산모 ‧ 쌍태아 분만 권위자 김태윤 교수 영입

   
김태윤 건양대병원 산부인과 교수

몸에 칼을 대지 않고 출산을 희망하는 임신부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 산부인과에서 ‘쌍둥이 자연분만’ 시행에 나서 주목을 받고 있다.

12일 건양대병원에 따르면 고위험 임신부 및 쌍태아 분만 등의 진료 분야 강화를 위해 지난 3월 산과분야 명의로 알려진 김태윤 교수(전 강서미즈메디병원장)를 영입했다.

김 교수는 산후 출혈 및 합병증 위험이 높아 제왕절개 수술이 보편화한 쌍둥이 분만에서 자연분만에 선도적 역할을 해왔다.

쌍둥이 자연분만은 제왕절개 분만과 비교해 출혈량과 감염 위험이 적고 빠른 모유 수유가 가능하며, 회복이 빠른 장점이 있다.

또 마취로 인한 합병증 및 과다 출혈 가능성 등 수술로 인한 부작용 발생도 현저히 낮다는 게 병원 측의 설명이다.

김태윤 교수는 “쌍둥이 자연분만은 산도를 통해 아기를 출산해 피부조직이 자극을 받아 아토피 등의 피부염 발병률이 낮고, 피부 자극이 아기 중추에 영향을 미쳐 뇌 기능이 더욱 활발해지는 등 건강한 아기를 출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건양대병원 산부인과 김태윤 교수는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서울 강서미즈메디병원 병원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건양대병원 산부인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권아영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