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충남도 산하 기관 통폐합 필요하다’

기사승인 2019.06.12  16:55:16

공유
default_news_ad1

- 김득응 도의원(천안1) 제기…보건환경연구원‧동물위생시험소 등 4곳 대상

   
김득응 충남도의원(천안1)

충남도 산하 기관들의 통폐합 필요성이 제기됐다.

김득응 충남도의원(천안1)은 12일 열린 제312회 정례회에서 도 산하 기관의 통폐합 필요성을 제안했다.

김 의원이 제기한 통폐합 대상 기관은 보건환경연구원과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 동물위생시험소와 축산기술연구소 등 4곳이다.

김 의원은 “보건환경연구원과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는 명칭과 업무에서 기능이 매우 유사하다. 그동안 두 기관에서 발행한 연구보고서 및 정책보고서 등을 살펴봐도 비슷한 분야의 연구가 이뤄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두 기관이 통폐합 된다면 검사기능과 연구기능이 합쳐져 시너지효과가 극대화 될 것”이라며 “특히 2021년 내포에 설립 계획인 국립 서해안기후대기센터와의 연계 추진 방안도 모색해 업무의 효율성 향상과 예산 절감효과를 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 또 동물위생시험소와 축산기술연구소의 통폐합도 제안했다.

김 의원은 “2018 통계연보에 따르면, 우리도의 농가 수는 12만 5,884가구로, 이 중 축산농가수는 4만 9,548가구로 농가 수 대비 39%를 차지하고 있다. 더욱이 축산농가의 주요 가축인 소‧돼지‧닭의 경우 2만 2,779가구로 농가 수 대비 18%에 불과한데 한 분야에 두 기관이 운영되는 것은 비효율적이다. 통폐합을 통한 인력과 예산을 축산농가에 보조 사업으로 지원하는 것이 서로 상생할 수 있고 축산업 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두 기관의 통폐합 당위성을 역설했다.

김 의원은 특히, 두 기관은 2000년도에 축산위생연구소로 통합돼 운영되다 2006년 다시 분리된 변천사를 가지고 있던 연혁을 들어 효율적인 조직운영과 예산절감 등을 위해 통폐합 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주장했다.

/권아영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