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내포신도시 축산악취·주차난 대책 마련 시급하다’

기사승인 2019.07.09  17:49:36

공유
default_news_ad1

- 조승만 충남도의원(홍성1), 313회 도의회 임시회서 강력 촉구

   
 

조승만 충남도의원(홍성1‧안전건설해양소방위)은 9일 내포신도시의 최대 난제인 여름철 축산 악취 및 주차난, 버스터미널 조성 등에 대한 대책 마련을 강력히 촉구하고 나섰다.

조 의원은 이날 제313회 임시회 5분 발언을 통해 “내포신도시의 악취 문제는 본질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에 충남도에 근본적인 책임이 있다”고 지적, 이 같이 촉구했다.

조 의원은 이 자리에서 “충남도가 축산악취 저감 대책을 수립했다고 하지만 해마다 7-8월이면 악취 때문에 시민들이 창문도 열지 못하는 등 무더위와 악취로 큰 불편을 겪고 있다”며 “ 대기업의 축사 이전 등 근본적인 대책을 강구하지 않는 한 내포신도시의 발전은 더 이상 기대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이어 “신도시가 개발된 지 7년이 지났지만 상가 주변에 주차 공간이 크게 부족, 주차난과 함께 불법주정차가 성행하고 있다”며 “공용주차장 및 주차타워시설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이 밖에 “이동인구 및 활동인구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버스터미널 이용 시 연계되는 버스가 없어 환승의 불편함과 주차장이 없어 시민들의 불편이 이만저만이 아니”라며 “내포신도시 내 터미널 부지 조성이 시급하다”고 했다.

/권아영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