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새 생명 탄생 돕는 ‘도민 생명 지킴이’

기사승인 2019.07.10  17:54:28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남소방본부 ‘임산부 119 구급 서비스’, 7개월 간 299명 이송

   
 

‘도민 생명 지킴이’인 충남 119구급대가 새 생명 탄생을 돕는 든든한 응원군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10일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임산부 119구급 서비스’ 도입 이후 7개월 동안 300명에 이르는 임산부를 이송하고, 구급차 안에서 분만까지 도우며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충남’을 뒷받침 하고 있다.

임산부 119구급 서비스는 출산이 임박하거나 조산 우려가 있는 임산부와 영아를 포함한 출산 후 거동이 불편한 임산부를 안전하게 병원으로 이송하고, 위급 상황 때 응급처치 또는 출산을 돕기 위해 지난해 12월 도 소방본부가 이 시책을 도입시행해오고 있다.

도내에 산부인과가 없는 14개 시·군 읍·면(천안시 전체, 시·군 동 지역 제외) 지역의 임산부는 지난달 말 현재 3,499명이다.

이 서비스 도입 이후 이송 건수는 지난달 말까지 총 299건으로 집계됐다.

구급이송 유형별로는 영아 이송이 192건으로 가장 많았고, 복통(43건)과 하혈(23건), 출산(13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지역별로는 아산 84건, 당진 27건, 태안 24건, 서산 23건, 홍성 22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송 임산부 중에는 다문화 여성과 도내 거주 외국인 여성도 있었으며, 구급차 내에서 분만하는 위급했던 사례도 있었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임산부에 대한 119구급 서비스는 임산부와 태아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충남을 만드는 데 일조하기 위해 이 시책을 도입했다”며 “임산부를 더 안전하고 편안하게 이송할 수 있도록 구급대원에 대한 교육 등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임산부 119구급 서비스는 임산부나 보호자가 119에 직접 전화를 걸어 신청하거나, 각 시·군 보건소에서 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출산 및 출산 전·후, 응급상황 발생 시 이용할 수 있다.

도 소방본부는 이 서비스를 위해 119구급대에 1급 응급구조사, 간호사 등 전문 인력을 배치하고, 대원들의 임산부 응급처치 전문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도 진행 중이다.

119구급대는 이와 함께 임산부 출산 예정일, 진료 병원, 출산 병원, 혈액형 등을 등록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구급차 내에 응급 분만 세트도 비치해 긴급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도 소방본부는 앞으로 산부인과 전문의를 초청해 구급대원에 대한 응급 분만 전문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정운대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