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계룡시, 1호 치매안심마을 현판식

기사승인 2019.07.12  17:03:47

공유
default_news_ad1

- 도곡1리 마을에 치매 친화적 환경 조성

   
 

계룡시 치매안심센터(세터장 임채희 보건소장)는 12일 도곡1리 마을회관에서 최홍묵 시장을 비롯한 마을 주민 등 60명이 참여한 가운데 치매안심마을 현판식을 가졌다.

시에 따르면, 치매안심마을은 치매환자와 가족이 오랫동안 살던 마을에서 지역주민의 관심과 배려로 존중 받으며, 일상생활을 유지하고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센터는 관내 65세 노인인구 및 치매환자가 가장 많은 엄사면을 대상으로 고령인구 수와 치매환자 비율, 주민 관심도 등을 고려해 치매예방·관리가 필요한 도곡1리 마을을 첫 치매안심마을로 지정했다.

시는 이날 현판식에 앞선 ‘치매안심마을 주민 설명회’에서 치매안심마을 운영 취지, 운영 사업 등을 설명하고 주민들의 이해와 참여를 도왔다.

센터는 앞으로 치매안심마을에 대해 △만 60세 이상 주민 치매 선별검사 △치매 바로 알기 인식개선교육 △인지 자극 치매예방교육 △치매안심캠페인 △치매안심환경사업 △치매환자 지원서비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임채희 센터장은 “지역주민의 관심과 돌봄으로 치매환자와 가족이 마을 공동체에서 일상생활을 유지하고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는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해 치매 걱정 없는 계룡시 마들기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권기택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