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대전시, 올 상반기 ‘안전신고’ 2만 건 육박

기사승인 2019.07.18  16:15:44

공유
default_news_ad1

- 총 1만 9,993건 중 4대 불법주정차 신고건수 31%로 가장 높아

   
 

대전 시민들의 생활주변 안전 위험 요인 제보가 문제 해결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18일 대전시에 따르면 올 상반기 생활 주변 안전 위험 요인 신고 건수는 모두 1만 9,993건으로 지난해 동기(7,790건)대비 256.6% 증가했다.

분야별 신고 건수는 교통 분야가 1만 5,426건(77%)으로 가장 많았고, 내역별로는 불법주정차 6,264건(41%), 도로(노면) 3,697건(24%), 보도 2,228건(14%), 공중선(전기선) 1,998건(13%)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4월 17일부터 도입한 ‘주민신고제’ 운영으로 4대 불법주정차 신고 건수는 6,264건으로 전체 신고 건수의 31%를 차지하는 등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시는 지난 2017년부터 안전신고 우수 시민에 대한 포상제를 도입해 우수자에게는 최대 100만원을 포상하고 있는데, 상반기 모두 114명의 시민에게 1,500만 원의 안전신고 포상금이 지급됐다.

박월훈 대전시 시민안전실장은 “생활 속 고질적인 안전 무시 관행인 4대 불법주정차 근절을 위해 시민 모두가 적극 동참해 주기 바란다”며 “특히 소화전 주변 불법주정차는 화재 발생 시 시민의 재산·생명과 직결되는 고질적인 안전 무시 관행이며, 이에 따라 8월부터 8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니 주의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대전시는 여름철 물놀이장·야영장·유원지 등 피서지의 위험 요인과 하천 범람·옥벽 및 비탈면 붕괴·침수 등 풍수해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 위험 요인 집중 신고기간’(7∼8월말)을 운영한다.

/조명서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