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농업정책 제도 개선 및 경영 지원 앞장’ 다짐

기사승인 2019.08.20  17:38:23

공유
default_news_ad1

-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 천안지역 농‧축협조합장 간담회서 강조

   
 

충남도의회 유병국 의장이 20일 천안지역 농·축협 조합장들과 만나 미래 충남 농업의 발전 방향을 모색했다.

천안축협 회의실에서 열린 이날 간담회에는 유 의장을 비롯해 김득응 농업경제환경위원회 위원장, 천안지역농협조합장 12명, 농협충남본부 및 도농림축산국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유 의장은 이날 이들 일선 조합장과 도 농업 주요 시책을 공유한 후 애로 사항을 듣고 의회와 농협 간 긴밀한 정책 협력체계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유 의장은 “충남 농업은 65세 이상 인구가 이날 현재 48.9%로 심각한 초고령화 시대를 맞고 있다. 이는 충남 전체 고령화율(17.5%)보다 3배에 이르는 것이며 농지면적도 2010년 대비 9.4% 감소하는 등 농업인이 개방·세계화 속에서 도전과 개혁이라는 파도에 직면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7월 4일 일본의 경제보복이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에서 시작된 이후 이제는 농업 분야에서도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며 “파프리카와 김치, 인삼 등 일본 수출량이 많은 품목과 일본 수입이 많은 종자, 농기계 부문의 경우 많은 혼란이 올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러 위기 속에서도 식량주권 첨병으로 굳건히 농업을 지키고 있는 농협 조합원 여러분들이 자랑스럽다”며 “도의회도 지역밀착형 농업정책 개발과 지원에 관심을 갖고 제도 개선과 경영지원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운대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