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양승조 지사 ‘복심’ 문진석 비서실장‥내년 총선 역할론 주목

기사승인 2019.10.15  16:18:08

공유
default_news_ad1

- 연고지 천안서 이완구 전 총리 대항마 출격 시…빅 이벤트 전망

   
 

연고지 천안서 이완구 전 총리 대항마 출격 시…빅 이벤트 전망

문 실장, “아직 결정된 것 없다, 당의 결정에 따를 것”입장 표명

내년 총선이 다가옴에 따라 양승조 충남지사의 복심(腹心)이자 분신(分身)으로 통하는 문진석 비서실장의 총선 역할론에 지역정가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문 실장은 지난 지방선거 때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으로 기울어 있던 당내 충남도지사 경선 구도에서 외롭게 분투하던 양승조 후보를 돕기 위해 일찌감치 캠프에 뛰어들어 도지사 당선을 이끌어 낸 일등공신으로 평가받는 인물이다.

이 결과로 양 지사 취임 후엔 비서실장직을 수행하며 양 지사의 싱크탱크 역할까지 맡으며 도정을 보좌하고 있다.

이에 도청과 지역정가에선 양 지사의 뜻을 가장 잘 헤아리는 보좌 인물로 문 실장을 지목한다. 내년 총선에서 문 실장의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는 이유다.

양 지사 입장에서도 충남지역 총선을 승리로 이끌어야 하는 책임이 있는 만큼 자신의 ‘분신’ 격인 문 실장을 총선에 내보내 선봉장 역할을 맡길 것으로 보여 진다.

물론 총선 후보가 되기까지는 당내 경선 통과라는 과제가 있다. 하지만 문 실장의 당내 입지와 참신한 신인이자 준비된 후보라는 이미지가 강해 경쟁력이 높은 것이 장점이다.

특히 문 실장의 연고지가 천안이어서 천안 갑 출마설이 나도는 자유한국당의 이완구 전 총리 대항마로도 검토되는 후보다.

참신성과 선명성을 갖춘 데다 양 지사의 대리인 격인 문 실장과 이완구 전 총리가 붙을 경우 전국의 이목이 집중되는 빅 게임이 될 확률이 높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민주당에서 조직과 미래 비전을 갖춘 문 실장이 갖춘 경쟁력을 고려할 때 내년 천안시에서 이완구 전 총리가 한국당 후보로 출마할 경우 민주당의 대항마로 나온다면 빅 매치가 될 것임이 틀림없다”고 전망했다.

문 실장은 그러나 총선 출마에 말을 아끼고 있다.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는 입장이다.

문 실장은 “충청권 선거 결과는 우리나라 국민여론의 축소판”이라며 “당이 내년 총선에서 저를 필요로 한다면 어느 선거구이든 따르는 게 당원의 책무”라고 밝혔다.

/정운대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