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민·관 업무협약으로 희망의 불씨 지핀다’

기사승인 2019.10.15  16:19:48

공유
default_news_ad1

- 계룡시, 관내 10개 기관‧단체와 소외계층 긴밀 협조체계 구축

   
 

계룡시는 15일 오전 시청 상황실에서 관내 10개 기관·단체와 ‘삶을 바꾸는 복지, 희망 지피기사업’ 공동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희망 지피기 사업’은 관(官) 주도에서 벗어나 지역주민, 기관 및 단체 등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복지사각지대의 소외된 이웃을 발굴하고 민·관 협력 통합사례를 운영함으로써 맞춤형 지원과 지속적 관심을 제고해나가는 민관 협치 복지서비스다.

지난달 10일에는 지역민과 많은 기관‧단체가 작은 배려와 관심으로 이웃의 어려움을 세심히 살펴 주거환경 개선, 건강 관리, 청소 봉사, 식료품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며 희망 지피기 사업의 첫 결실을 냈다.

최홍묵 시장을 비롯한 10개 협약기관 대표와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있은 이날 협약식에서 협약기관 대표와 관계자 등은 사업 취지와 계획을 공유하고, 희망의 불씨가 꺼지지 않고 지속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약속했다.

협약을 체결한 10개 기관은 △전국이통장연합회계룡시지회 △계룡시새마을운동지회 △계룡시새마을지회부녀회 △참사랑봉사단 △대한적십자봉사회계룡지구협의회 △계룡시사회복지협의회 △우체국물류지원단대전지사봉사단 △한국미래에너지 △계룡푸른솔 장학재단 △지역사회보장협의체(면·동) 등이다.

주요 협약 내용은 △복합적 욕구를 가진 위기 대상자 발생 시 적극 협력 지원 △대상자 정보공유와 자원 연계 △전문적인 자문 및 네트워크 구축 및 상호 교류와 협력 강화 등이다.

시는 이번 협약체결을 통해 서비스 중복 방지 및 대상자별 위기 상황에 신속 대응해 소외계층의 복지 체감도가 향상 되고, 지역 내 나눔 문화가 확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홍묵 시장은 “공적 부문만으로 해결할 수 없는 복잡하고 다양해지는 복지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서는 지역주민과 기관‧단체의 참여와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주위의 소외된 이웃이 있는지 돌아보고 나눌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더불어 행복한 계룡시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펼쳐 나가겠다”고 했다.

/권기택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