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대하 맛보고 바닷길 걷는 섬 여행 즐긴다

기사승인 2019.10.18  08:52:08

공유
default_news_ad1

- 17∼18일 서산·태안 등 도내 일원서 SNS 홍보단 초청 팸투어

   
 

충남도가 국내 관광객들의 발길을 잡기 위해 도내 숨은 관광지 알리기에 나섰다.

도는 17∼18일 서산·태안 등 도내 일원에서 블로그·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홍보단과 함께 국내관광객 유치 팸투어를 실시했다.

이번 팸투어는 축제의 계절 가을을 맞아 도내 다양한 축제를 알리고, 잠재력이 높은 숨은 관광지와 연계한 관광 상품을 발굴하기 위해 마련했다.

블로거와 에스엔에스(SNS) 홍보단 20명이 참가한 이번 팸투어에서는 예산·홍성·태안·서산 등 도내 4개 시·군의 관광지 및 축제 현장을 차례로 방문했다.

팸투어 첫날인 17일에는 천년고찰 예산 수덕사를 찾아 고즈넉한 산사의 여유로움을 만끽하며 템플스테이 시설을 둘러봤으며 예당호로 이동해 출렁다리와 둘레길을 탐방했다.

이어 홍성에 있는 뷰티 테마파크 ‘에덴힐스 힐링파크’에서 천연화장품 제조 공장을 견학한 뒤 태안으로 이동해 꽃지해수욕장의 아름다운 일몰을 감상했다.

또 태안 대표 축제인 ‘대하축제’가 열렸던 안면도 백사장항을 찾아 대하 맛기행을 진행했다.

18일에는 핑크뮬리와 팜파스 축제가 어우러져 한껏 가을 정취를 느낄 수 있는 태안 청산수목원을 관람했으며, 서산 웅도를 방문했다.

해안 데크를 따라 바다를 바라보며 산책하기 좋은 웅도는 한국관광공사에서 주관하는 ‘2019 강소형 잠재관광지’로 선정된 바 있으며, 세계 5대 갯벌 중 하나인 가로림만을 중심으로 해양자원이 풍부한 생태 섬이다.

특히 웅도는 물이 빠지면서 바닷길이 열리면 육지와 연결돼 마을이 되기도 한다.

고준근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앞으로 숨은 관광자원과 역사·문화 체험 및 각종 축제를 소개하는 팸투어를 지속 추진해 국내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권아영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