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공로연수 중 공인중개사시험에 합격 ‘화제’

기사승인 2019.12.10  16:48:29

공유
default_news_ad1

- 박수정 前계룡시 행정복지국장, 주경야독으로 2007년 행정학 박사학위도 취득

   
 

박수정 前계룡시 행정복지국장이 공로연수 기간 중인 지난 10월 26일 제30회 공인중개사 시험에 합격 화제가 되고 있다.

박 前국장은 40년간 공직을 마무리하며 후배들의 승진 기회를 열어주고 조직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정년퇴직 1년을 남겨 놓은 지난 7월 1일 공로연수에 들어갔다.

특히 새로운 인생 2막을 준비하며 틈틈이 운동하고 독학으로 공부하며 공인중개사 자격을 취득해, 퇴직 후에도 늘 공부하고 도전하는 모습으로 후배 공무원들에 모범을 보여 이번 공인중개사 자격 취득이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박 前국장은 재직 시에도 자투리 시간을 활용, 주경야독하며 지난 2007년 2월 계룡시 공무원 최초로 행정학 박사학위를 취득했고, 2008년 9월과 2011년 8월에는 사단법인 한자교육진흥회이 실시한 한자능력급수 최고급인 사범급과 한자·한문지도사 특급(훈장) 자격을 취득한 바 있다.

또한 박 前국장이 좌우명처럼 삼았던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를 생활신조로 삼아 조직 내에서 부드러우면서도 자신에게는 강직한 외유내강형의 조용한 성품으로, 자치행정과장, 기획감사실장, 행정복지국장 등 주요 보직을 두루 역임하며 주민의 소리를 귀담아 듣고 지역 발전과 시민들을 위한 행정을 수행해 왔다.

한편, 내년 7월 공직을 떠나는 박 前국장은 행정학박사, 원예기능사, 사회복지사, 요양보호사, 한자·한문지도사, 행정사와 최근에 취득한 공인중개사 등 그동안 공부하며 취득한 다양한 분야의 자격과 논산시와 계룡시에서 40년간 오랜 공직생활 경험을 바탕으로 시민들과 더 가까운 곳에서 시민들과 함께 지역 발전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새롭고 멋진 인생을 펼쳐 나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권기택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