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건양대병원 류기현·석민규 교수 ‘최우수 논문상’

기사승인 2019.12.10  16:50:26

공유
default_news_ad1

- 담즙산 제제 장내 세균 변화 연구 겹수상 영예 안아

   
(좌)류기현(우)석민규 교수

건양대병원 소화기내과 류기현 교수와 석민규 교수가 최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개최된 2019 국제소화기학술대회(KDDW)에서 최우수구연상을 각각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류기현 교수는 환자들에게 채취한 담즙산 검체를 분석해 담즙산과 장내 감염 균의 상관관계를 밝히는 연구를 시행했다.

연구에 의하면 사람마다 담즙산의 구성 요소가 다르기 때문에 감염 균도 달라진다는 사실을 확인했으며, 담도계의 미생물을 분석해 담즙산의 치료요법 적용 가능성을 제시했다.

석민규 교수는 프로바이오틱스라고 불리는 유산균을 체내에 들어가 좋은 효과를 주기 위해 복용하지만, 대부분 담즙에 의해 사멸된다는 사실에 주목해 연구를 시행했다.

유산균 복용이 아닌 담즙산을 직접 복용해서 장내 세균을 조절할 수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동물(쥐) 실험을 한 결과, 담즙산의 종류에 따라 장내 세균이 조절될 수 있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류기현 교수는 “인위적인 담즙산 조성 변화는 장관 내 미생물 구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고 치료적 적용이 가능하다”며, “앞으로도 연구를 지속해 담즙산 제제의 유익한 기전을 밝히는 데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번 국제소화기학술대회에서는 총 12편의 최우수 구연이 선정됐으며, 건양대병원 소화기내과 연구팀이 2개의 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권아영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