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교육부-충남교육청, 네팔 사고 합동 점검회의

기사승인 2020.01.20  16:48:55

공유
default_news_ad1

- 유은혜 교육부 장관, ‘무사 귀환 위해 모든 노력 다하겠다’ 밝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0일 오전 8시 45분 네팔 교육봉사 교원 사고 상황본부를 운영 중인 충남교육청을 방문해 합동 점검회의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유 장관은 김지철 교육감을 중심으로 실종된 4명의 교사들을 신속하게 구조하기 위해 노력하는 충남교육청 직원들을 격려하고, “교육부도 외교부와 함께 교사들의 무사 귀환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 장관은 정부가 신속대응 팀을 꾸려 구조수색과 실종자 가족 지원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헬기 수색을 시작했지만, 좀 더 신속한 구조와 수색을 위해 지리를 잘 아는 현지 인력을 투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히고, 실종자 가족의 정서적 안정을 위해 심리상담도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김지철 교육감은 국민과 가족들에게 심려를 끼친 데 대해 거듭 사과하고, 소재가 미확인된 선생님들이 생사의 기로에 있는데 구조작업이 여의치 않아 안타깝기 그지없다며 “부총리께서 큰 힘이 되어주시면 좋겠다”고 했다.

유 장관과 김 교육감의 모두 발언 이후 교육부와 충남교육청은 비공개 합동 점검회의를 진행했다.

한편, 양승조 충남도지사도 20일 오전 충남교육청 네팔 교육봉사 교원 사고 상황본부를 방문해 “애석한 사고에 상심이 큰 가족들과 교육청 직원들에게 위로의 말씀 드린다. 소재가 아직 파악되지 않은 인원 구조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예정”이라며 “함께 기적을 바라는 마음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김향호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