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시민 모두 안심하고 자전거 탈 수 있다’

기사승인 2020.01.28  16:06:56

공유
default_news_ad1

- 계룡시, 올해도 4만3천여 시민 모두에 자전거보험 가입 혜택

   
 

계룡시는 시민이 안심하고 자전거를 탈 수 있도록 올해도 4만 3,000여 시민 모두를 대상으로 자전거 보험에 가입했다고 28일 밝혔다.

시의 이 같은 보험 가입 혜택은 친환경 자전거 인프라 확충, 대기 오염 감소 및 자전거 이용 시민 증가 등의 추세에 발맞추고, 나아가 불의의 사고로 인한 시민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줌으로써 자전거 타기 활성화와 친환경 도시 조성을 꾀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 2015년부터 전 시민을 대상으로 시행해오고 있다.

올해 가입한 자전거 보험은 1월 9일부터 내년 1월 8일까지 보장받을 수 있으며, 계룡에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하는 시민이면 별도 절차 없이 자동 가입된다.

보험적용 범위는 자전거를 직접 운전하던 중 일어난 사고, 자전거를 운전하지 않은 상태로 자전거에 탑승 중 일어난 사고, 도로 통행 중 피보험자가 자전거로부터 입은 급격하고도 우연한 사고 등이 해당되며 다른 지역에서 자전거를 타다 발생한 사고도 보장받을 수 있다.

자전거 사망(만15세 미만 제외)과 후유장애 시에는 최대 500만 원까지 보장되며, 자전거 상해 입원비용 20만 원, 진단기간 28일 이상인 경우 진단위로금 10만 원에서 최대 50만 원까지 보장하고 변호사 선임비용과 자전거교통사고 처리 지원금도 보장 받을 수 있다.

시는 올해도 많은 시민들이 안심하고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자전거보험 혜택을 시 소식지, SNS 등을 활용해 적극 홍보하고, 자전거도로 확충, 정비 등 녹색 기반시설도 지속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기타 자전거 보험과 관련해 궁금한 사항은 시 건설교통과(042-840-2543)나 DB손해보험(02-488-7114)으로 문의하면 된다.

/권기택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