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이인제, 불출마 선언 ‘미래통합당 평당원으로 헌신’ 밝혀

기사승인 2020.03.17  16:41:35

공유
default_news_ad1

- ‘무소속 출마 접고, 나라 번영·민족 통일에 이바지 하겠다’ 천명

   
 

이인제 예비후보가 불출마를 선언하며 미래통합당 평당원으로 헌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예비후보는 17일 보도 자료를 통해 무소속 출마를 하지 않고 미래통합당 평당원으로 헌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후보는 “저는 고향을 위해 헌신하겠다는 일념으로 주민여러분 곁에서 뜻을 키워 왔지만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경선도 실시하지 않고 저 이인제를 컷오프 했다. 그래서 저는 지난 10일 이 불법, 부당한 공천을 재검토할 것을 당 지도부에 요구했고 재검토되지 않을 경우 당을 떠나 무소속 출마도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며 운을 뗐다.

그렇지만 이 후보는 “저를 아끼시는 너무 많은 분들이 보수 표 분산을 걱정하면서 무소속 출마를 만류하셨다. 당이 잘못된 공천을 바로잡을 수 있다는 희망이 사라진 오늘, 저는 나라를 걱정하는 많은 분들의 뜻을 받들어 무소속 출마 의지를 거둬들이기로 결심했다”며 “15년이 넘는 오랜 정치적 유랑을 끝내고 운명처럼 돌아온 당을 떠나지도 않겠다. 이제 제가 어디에 있던 나라와 고향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헌신하겠다. 또한 평당원으로 미래통합당이 국민의 사랑을 받는 진정한 민주정당으로 성장하고, 나라의 번영과 민족의 통일을 이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중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 후보는 “나라가 위기에 처해 있다”며 “부디 이번 총선에서 문재인정권의 폭정을 심판해주시기를 간곡히 당부 드린다. 그동안 저를 도와주시고 사랑을 베풀어주신 은혜를 잊지 않고 늘 가슴에 새기며 살겠다. 저의 영원한 고향과 주민 여러분을 사랑한다.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마무리하며 고향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한편 이인제 예비후보의 불출마 선언에 따라 논산·계룡·금산 지역 총선은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후보와 미래통합당 박우석 후보의 여·야 대결과 함께, 박우석 후보 단수공천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이창원 예비후보의 향후 거취가 큰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전철세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