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33대·34대 해군참모총장 이·취임식 거행

기사승인 2020.04.10  16:34:35

공유
default_news_ad1

- 부석종 해군대장, “강하고 유능한 안보의 핵심축으로 신뢰받는 해군 건설” 강조

   
 

제33·34대 해군참모총장 이·취임식이 10일 오후 4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비롯한 군 주요지휘관과 해군 장병들이 참석한 가운데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거행됐다.

이날 행사는 개식사, 국민의례, 인사명령 낭독, 해군기 이양, 훈장 수여, 열병, 국방부장관 훈시, 이임사, 취임사, 폐식사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부석종 신임 해군참모총장은 이날 취임사에서 “어느 때보다 역동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한반도 안보상황은 군사위협뿐 아니라 코로나19와 같은 비전통적 안보위협에도 대비해야 하는 엄중한 시기”라며 “국방개혁 2.0과 전작권 전환 과업을 적극 추진하면서 강하고 유능한 안보의 핵심축으로 신뢰받는 해군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부 총장은 “△선진화된 해군상 정립 △첨단 과학기술 기반의 해군력 건설 △전방위 위협에 대한 대비태세 구축 △국민에게 신뢰받는 해군의 전통을 이어가겠다”며 “싸우면 이기는 필승해군, 국민에게 신뢰받는 선진해군을 만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부 총장은 해사 40기로 임관 후 왕건함장, 청해부대장, 해군작전사령부 연습훈련참모처장,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건설사업단장, 해군본부 정보작전지원참모부장, 해군 2함대사령관, 해군사관학교장, 합동참모본부 군사지원본부장을 역임한 해상 및 연합작전 분야 전문가이다.

이날 이취임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참석인원을 최소화 한다는 원칙하에 계룡대 근무 장병과 군 주요인사 위주로 참석한 가운데 행사장 좌석과 행사 대열의 거리를 2미터 이상으로 넓히는 등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한 상태에서 진행됐다.

/전철세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