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충남도의회, 제320회 임시회 폐회…44개 안건 처리

기사승인 2020.05.25  16:41:20

공유
default_news_ad1

- 12조 2711억 규모 충남도·교육청 추경 심의…‘살찐 고양이’ 등 36개 조례안 가결

   
 충남도의회, 축산물안전관리업무를 농림축산식품부로 일원화 촉구 건의안 채택 모습

충남도의회는 25일 제320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열어 총 44개 안건을 처리하고 폐회했다.

도의회는 지난 11일부터 15일간 열린 이번 회기에서 총 12조 2,711억 원 규모의 제2회 충남도 및 제1회 충남도교육비특별회계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의해 10억 2,800만여 원을 삭감, 예비비로 편성했다.

도 산하 공공기관 임원 연봉의 상한선을 정한 ‘충남도 공공기관 임원 최고임금에 관한 조례안’ 일명 ‘살찐 고양이’ 조례를 비롯해 상임위원회 소관업무 기능별 조정 등을 뼈대로 한 ‘충남도의회 기본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등 36개 조례안도 처리했다.

16명의 의원은 5분 발언을 통해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과 공공의료체계 확충 방안 같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현안부터 매년 되풀이되는 도내 녹조와 대산공단지역 물 부족 문제까지 지적과 개선, 대안을 함께 제시했다.

도의회는 또 이날 본회의 폐회에 앞서 이천 화재참사 재발 방지를 위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과 축산물안전관리업무를 농림축산식품부로 일원화를 촉구하는 건의안을 채택했다.

유병국 의장은 “이번 임시회에서는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돕고 얼어붙은 지역경제를 녹이기 위한 예산과 각종 의안을 심도있게 심사했다”며 “코로나19 사태가 아직 끝나지 않은 만큼 집행부에선 감염병이 종식되는 그날까지 관련 지원책과 방역 추진에 철저를 기해 달라”고 했다.

/권아영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