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대중교통 무료이용, 장애인·국가유공자까지 확대

기사승인 2020.05.28  15:28:54

공유
default_news_ad1

- 계룡시, 7월부터 시행…기존 2,097명→4,301명으로 2204명 증가

   
 

계룡시는 교통약자의 안정적인 이동권 확보와 편의 증진을 위해 오는 7월부터 충남형 교통카드 발급 대상자를 관내 만75세 이상 노인에서 장애인, 국가(독립)유공자 및 유족까지 확대한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관내 수혜 대상자는 기존 만75세 이상 노인 2,097명에서 장애인 1,121명, 국가(독립)유공자 및 유족 1,083명을 포함, 총 4,301명으로 2,204명 늘어나게 된다.

충남형 교통카드는 지난해 7월부터 충남도와 시군에서 시행하고 있는 사업으로, 만 75세 이상 어르신들이 거주지 면·동사무소에서 발급받은 교통카드로 충남도내 시내버스와 농어촌버스를 횟수 제한 없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지난해 계룡시에서는 만75세 이상 노인 2,097명 중 64.8%인 1,298명이 충남형 교통카드를 발급받아 5만 8,700여 회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오는 6월까지 ‘계룡시 노인 등 대중교통 이용지원에 관한 조례’를 개정하고 7월부터 확대된 대상자가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대상 확대로 수혜를 받는 장애인, 국가(독립)유공자, 독립유공자 유족은 전액 무료로 도내 시내버스와 농어촌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국가유공자 유족은 버스요금의 30%를 할인받게 된다.

충남형 교통카드는 지난 18일부터 거주지 면·동사무소에서 신청을 받고 있으며, 신청 시 신분증, 증빙서류(장애인등록증, 국가(독립)유공자유족등록증 등), 반명함 사진 1매를 지참하고 신청서와 개인정보제공동의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정광우 건설교통과장은 “올해 본예산에 사업 재원을 확보하고, 대상자가 교통카드를 원활히 발급받아 불편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교통약자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권기택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