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건양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4년 연속 '1등급'

기사승인 2020.05.28  15:30:47

공유
default_news_ad1

-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폐기능검사 시행률 등 3개 부문 적정성 평가 결과 밝혀

   
 

건양대병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적정성 평가’에서 4년 연속 1등급을 획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지난 2018년 5월부터 1년간 환자를 진료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만성폐쇄성폐질환 주요 평가지표는 △폐기능검사 시행률 △지속방문 환자비율 △흡입치료제 처방 환자 비율 등으로, 건양대병원은 종합점수 86.4점으로 종합병원 평균 78.3점과 전체 평균 65.2점을 크게 웃돌며 1등급(80점 이상) 평가를 받았다.

만성폐쇄성폐질환은 유해한 입자나 가스의 흡입에 의해 폐에 비정상적인 염증 반응이 일어나면서 점차 기류 제한이 진행되어 폐 기능이 저하되고 호흡 곤란을 유발하게 되는 질환이다.

건양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손지웅 교수는 “환자에게 가장 적합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시스템을 정비하고 지속적인 관리를 해온 결과 좋은 평가를 받았다”며, “손상된 폐기능은 회복되지 않기 때문에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조기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권아영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