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생활 속 자연과 함께하는 ‘작은 숲’ 조성

기사승인 2020.06.03  16:31:24

공유
default_news_ad1

- 논산시, 국토공원화 사업 추진 일환…지역민에게 초록쉼터 제공 기대

   
 

논산시가 도심 곳곳의 유휴 공간을 지역주민들이 편안히 휴식하고, 자연과 함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전환하기 위해 ‘쌈지공원 조성사업’에 나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3일 시에 따르면 쌈지공원 조성사업은 마을 곳곳에 흩어져 있는 자투리 공간에 작은 숲 공간을 만들어 일상 가까이에서 숲을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으로, 지역민에게 초록쉼터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해온 사업이다.

시는 최근 성동면 원북리 일원 620㎡에 소나무 외 2종 35그루, 영산홍 외 3종 1,700 그루 등 으 나무를 식재해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소나무, 영산홍 등의 식재와 편의 시설물을 설치해 주민들이 생활권 내에서 자연을 즐기는 동시에 이웃과 함께 휴식할 수 있는 공간이 되는 것은 물론 주로 쓰레기 등이 방치됐던 나대지를 활용함으로써 환경정비 효과도 함께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향후 쌈지공원 조성을 비롯해 가로수 조성, 도로변 꽃길조성 및 도시 숲 경관사업 등 국토공원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녹음이 가득한 아름다운 생활환경을 만들어 간다는 계획이다.

시는 “주민들을 위한 자연친화적인 생활공간을 제공함으로써 가까운 곳에서 소소한 행복을 줄 수 있는 사람중심의 공간이 만들어 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쾌적하고 살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신규 공원 조성은 물론 기존 환경 정비에도 적ㄷ극 앞장서겠다”고 했다.

/전철세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