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올 하반기 ‘시민추천공모 읍·면·동장 정견발표회’ 마련

기사승인 2020.06.29  16:32:05

공유
default_news_ad1

- 논산시, 이달 29일 가야곡면 시작으로 30일 노성·벌곡·은진면 등서 추진

   
정견발표회 모습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을 위한 논산시 ‘시민추천공모 읍·면·동장 정견발표회’가 이달 29∼30일 해당 지역 시민추천위원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시에 따르면 올 하반기 ‘읍·면·동장 시민추천공모제’를 통한 읍·면·동장 선출을 위해 지난 6월 1일부터 12일까지 해당 읍·면·동에 주소를 둔 주민을 대상으로 ‘읍·면·동장 시민추천공모제’ 시민추천위원을 공개 모집했다.

시민추천위원은 10대부터 80대까지 다양한 연령, 성별, 성향의 시민들이 자신의 목소리를 내고, 정당한 권리를 행사할 수 있도록 구성돼 있는 것이 특징이다.

올 하반기 ‘시민추천공모제’를 통해 읍·면·동장을 선출하는 지역은 노성·벌곡·가야곡·은진면 등 총 4곳으로, 지난 6월 23일까지 시 소속 5급 공무원 및 5급 승진 의결자를 대상으로 희망 읍·면·동에 대한 신청 접수를 완료했다.

29일 가야곡을 시작으로 30일에는 노성‧벌곡‧은진면 등 3개면에서 주민들과 함께 살기 좋은 마을을 만들고자 하는 후보자들의 열정 가득한 정견발표가 실시되며, 특히 노성면의 경우 4명의 후보자가 지원해 열띤 경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각 읍·면·동별 시민추천위원회는 읍·면·동장 후보자로 나선 공직자들로부터 마을운영계획 등이 담긴 정견발표를 듣고 향후 추진 방향에 대한 질의·토론 시간을 가진 후 투표를 진행하게 된다.

시는 코로나19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마스크 착용은 물론 참석자 간 충분한 간격을 두고 자리를 배치하는 등 철저한 방역 대응 수칙 준수 아래 정견발표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주민의 투표를 거쳐 선출된 후보자는 올 7월 하반기 정기인사 때 정식 임명되며, 현안사업 예산지원 총 2억 원과 부면장 임용 제청권 등의 인센티브가 부여 된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읍·면·동장 시민추천공모제는 시장의 권한을 마을의 주인인 주민에게 돌려주는 데 가장 큰 의미가 있다”며 “지난해 시민들이 마을의 주인으로서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함께해준 덕분에 읍·면·동장 시민추천공모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시민들이 시정에 참여하고 결정할 수 있는 기회를 점차적으로 확대해 주민이 주인으로서 함께 발전하고 성장하는 진정한 참여형 풀뿌리 민주주의를 구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논산시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15개 전체 읍·면·동을 대상으로 ‘읍·면·동장 시민추천공모제’를 실시했으며, 선출된 읍·면·동장과 주민들이 함께 활발히 소통하며 더불어 살아가는 행복공동체를 만들어가고 있다.

또한, 관내 494개 모든 마을에 마을자치회를 구성한 것에 이어 지난 1월에는 충남에서 유일하게 15개 읍면동 주민자치위원회 모두를 주민자치회로 전환하는 등 주민의 권한을 대폭 확대시킴으로써 주민참여형 열린 행정을 통한 풀뿌리 민주주의를 구현하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전철세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