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 내년 10월 1일 개최

기사승인 2020.06.29  16:32:47

공유
default_news_ad1

- ‘2021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로 명칭변경‧국군의 날 행사와 연계 시너지효과 기대

   
 지난 축제 모습

‘2021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로 명칭변경‧국군의 날 행사와 연계 시너지효과 기대

엑스포조직위, 25일 이사회서 10월 17일까지 17일간 계룡시 일원서 열기로 확정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라 연기된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가 내년 10월 1일 개최된다.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 조직위원회는 이달 25일 충남도청 문화체육부지사실에서 제15차 이사회를 열고, 엑스포 개최 시기를 내년 10월 1일부터 17일까지 17일 동안으로 계룡시 일원에서 열기로 확정했다.

이번 개최 시기 결정은 관계기관 합동회의, 출연기관 및 관련 기관·단체 소속원 대상 설문조사 등을 거쳐 이뤄졌다.

또 10월 1일 국군의 날 행사와 연계해 엑스포를 여는 것이 시너지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도 결정 배경으로 작용했다.

조직위 이사회는 이와 함께 개최 연도가 바뀜에 따라 엑스포 명칭도 ‘2021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로 변경했다.

조직위 공동위원장인 양승조 지사는 “국방부엑스포지원단 등 관련 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세계 최초 군문화엑스포라는 위상에 걸맞은 프로그램을 기획, 세계인에게 평화와 화합, 새로운 희망과 감동의 메시지를 주는 엑스포로 만들겠다”며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양 지사는 이에 앞서 지난달 28일 최홍묵 계룡시장, 김진호 민간위원장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엑스포 개최 1년 연기를 발표한 바 있다.

이틀 전인 같은 달 26일 조직위 이사회는 △코로나19가 예측 곤란한 데다 △해외 군악대와 6.25 참전용사 등이 참가해야 하는데 현실적으로 불가하고 △외국인 관람객 유치도 어렵다는 상황을 감안해 연기를 결정했다.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는 6.25전쟁을 딛고 일어선 대한민국의 위상을 제고하고, 세계 유일 분단국인 대한민국에서 세계 평화와 화합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추진 중인 세계 최초 軍문화 국제행사다.

지난 2016년에는 정부로부터 국제행사 승인을 받았다.

당초 도와 계룡시는 올해 9월 18일부터 17일 동안 ‘케이-밀리터리, 평화의 하모니’를 주제로, 계룡 일원에서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조직위는 그동안 국방부와 업무 협약을 통해 협조 체계를 구축하고, 대행사 선정과 세부 실천계획 수립, 기반 시설물 설치 등 관련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해 왔다.

/권기택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