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건양대병원,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착수

기사승인 2020.07.30  16:37:49

공유
default_news_ad1

- 사회적 비용 절감 및 의료서비스 혁신적 이바지 기대

   
 

건양대병원이 빅 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각종 부비동 질환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을 위한 데이터 구축에 본격 나선다.

건양대병원은 민간 참여기관과 컨소시엄을 이뤄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정보화진흥원)가 공모한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의 ‘질병 진단용 인공지능 이미지 데이터 구축’ 과제에 선정돼 의료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활용 지원 사업에 착수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기계학습이 가능한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를 구축해 중소·벤처기업, 스타트업 등 민간의 인공지능 기술 개발을 촉진하고, 인공지능 산업을 육성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으로, 총 17억 원의 정부지원금이 투입된다.

건양대병원은 비강 주변의 빈 공간에 세균 감염으로 발생하는 부비동염(축농증)에 대한 의료데이터를 수집해 학습용 데이터베이스로 전환하는 작업을 수행하며, 민간 참여기관들은 구축된 영상들에 대해 데이터 효용성 검증을 위한 인공지능 모델을 구축하는 등 상호 협력하게 된다.

이번 사업은 예방적 진단 및 치료를 통해 사회적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인공지능 기반의 판독 및 진단을 통해 환자는 물론 의료진의 수고까지 경감할 수 있어 의료서비스 혁신에도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종엽 건양대병원 헬스케어데이터사이언스센터장은 “국내에 구축되어 있지 않은 데이터를 선도적으로 공개함으로써 폭넓은 AI 인프라를 구축하게 될 것”이라며, “공공 및 민간기업체의 많은 연구자는 새로운 비즈니스 발굴과 연구 통찰력을 얻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전망했다.

한편 이번 사업은 건양대병원과 유비즈정보기술, 마인즈앤컴퍼니, 딥네츄럴, 오엠인터랙티브,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이 컨소시엄을 이뤄 6개월간 추진하게 된다.

/권아영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