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논산시, ‘치매 친화적 환경 조성’ 앞장

기사승인 2020.07.31  16:22:47

공유
default_news_ad1

- 연산면 백석 4리서 ‘제2호 치매안심마을’ 현판식 가져

   
 

논산시는 지난 29일 연산면 백석 4리 경로당에서 ‘치매안심마을 현판식’을 가졌다.

시에 따르면 치매안심마을은 지역 주민들이 치매를 올바르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은 물론 치매 예방과 치매환자와 가족이 이웃과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도입 추진된 사업이다.

시는 지난해 은진면 교촌1리를 ‘제1호 치매안심마을’로 지정한 데 이어 이번에 연산면 백석 4리를 ‘제2호 치매안심마을’로 지정했다.

시는 현판식 후 경로당 어르신들에게 치매예방 인지학습꾸러미를 배부하고, 1:1 치매파트너 교육도 진행했다.

보건소 관계자는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해 치매환자와 가족, 이웃이 안심하고, 건강하게 지낼 수 있도록 지역 특성에 맞는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하겠다”고 했다.

현재 치매안심센터에서는 치매 관련 상담 및 검진, 치매치료관리비 지원, 인지건강프로그램 운영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향후 치매안심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치매고위험군 모니터링, 치매환자와 가족 지원, 치매예방 교육 및 인지건강 프로그램 운영, 치매파트너 양성 교육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전철세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