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폐암 뇌 전이 러시아 환자 ‘완치’ 기적

기사승인 2020.09.21  16:30:20

공유
default_news_ad1

- 건양대병원, 면역항암 및 표적치료로 전이 암까지 소멸

   
최종권 교수

“마지막 기회라 생각했는데 기적 같은 일이 벌어져 아직도 꿈만 같아요.”

건양대병원 혈액종양내과 최종권 교수가 1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은 러시아 말기 암 환자에게 면역항암치료와 표적치료를 통해 전이된 암까지 완전히 소멸시켰다고 21일 밝혔다.

러시아 국적의 자이로바(48) 씨는 1년 전 자국에서 폐암 진단을 받고 치료를 위해 의료선진국으로 알려진 한국을 찾았다.

서울에 있는 유명 대형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결과, 암이 급속도로 진행돼 폐뿐 아니라 뇌까지 전이돼 길어야 1개월 정도밖에 살 수 없다는 절망적인 말을 들었다.

자이로바 씨는 인터넷 검색으로 건양대병원에 러시아 환자를 담당하는 직원이 있다는 것을 확인하고 가능한 한 빨리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도움을 요청했다.

자이로바 씨는 러시아 코디네이터인 이리나 씨를 통해 대전으로 내려와 건양대병원 혈액종양내과 최종권 교수를 만났다.

최 교수는 환자의 여러 가지 검사 영상을 확인한 결과 10여 개가 넘는 암 덩어리들이 뇌 속 군데군데를 차지하고 있어, 서울에서 치료를 포기했다는 말을 실감할 수 있었다.

하지만 최 교수는 환자에게 삶의 희망을 놓지 말고 적극적으로 치료할 것을 권유했다. 말기 암 환자라도 치료를 포기하지 않는다면 흔치는 않지만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나는 경우를 임상경험을 통해 봤기 때문이다.

최 교수는 우선 환자의 면역체계를 활성화시켜 암세포를 사멸시키는 ‘면역항암요법’과 암세포만을 정밀 타격하는 ‘표적항암치료’를 병행하는 치료를 시행했다.

결과는 놀라웠다. 암 세포가 치료에 반응을 보이기 시작하더니 뇌와 폐에 있던 종양들이 약 10개월에 걸쳐 모두 사라졌다.

1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은 말기 암 환자가 거의 완치 수준의 기적이 일어난 것이다.

자이로바 씨는 치료를 마친 후 최근 러시아로 돌아갔지만, 최 교수는 자이로바 씨를 담당하는 러시아 현지 의사와 소통하며 지속적으로 환자관리를 해주고 있다.

자이로바 씨는 “절망적인 시한부 삶에서 벗어나 정기적인 검사를 받으며 건강을 챙기고 있다”며 “대전 의료진들의 뛰어난 의술과 친절함을 제 주변 사람들에게 널리 알리고 있다”고 했다.

건양대병원 최종권 교수는 “말기 암 환자에게 완치를 기대하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지만, 의료진이 최적의 치료법을 찾아내고 환자 역시 삶에 대한 강한 의지가 있다면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고 했다.

/권아영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