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김형도 도의원(논산2), ‘자치행정국 사업 집행률 저조’ 질타

기사승인 2020.11.30  15:50:34

공유
default_news_ad1

- 소관 사업 대부분 40% 넘지 않아…불요불급 사업 내년도 예산안 삭감 예고

   
김형도 의원(논산2‧민주당)

충남도의회 김형도 의원(논산2‧더불어민주당)은 30일 자치행정국에 대한 제3차 추가경정 및 2021년도 예산안 심사에서 자치행정국 소관 사업 집행률이 저조하다며 내년도 예산안을 삭감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올해 사업별 예산 집행현황을 보면 예산을 세워놓고도 집행률이 제로(0%)인 사업이 올 9월까지 15개나 된다”며 “코로나19 등 예상치 못한 사유와 문제로 집행실적이 저조한 것은 이해할 수 있지만 집행률이 0%라는 것은 사업 추진 의지가 부족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또한 “2021년도 예산안을 보면 예산 절감을 위해 노력한 흔적은 있으나 당장 추진하지 않고 차후 추가 경정 등에 편성해도 될 사업이 대다수”라며 “역량강화 연수나 연찬회 등 불요불급한 사업을 내년도 예산안에 편성한 것은 옳지 않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올해 미집행 액이 30억 원 정도나 된다. 대부분 추경 시 삭감 또는 일부 축소될 것으로 예상 된다”며 “업무의 첫 단추를 끼우는 예산안 편성부터 신중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자치행정국 등 행정문화위원회 소관 예산안 등은 오는 12월 3일 제5차 회의에서 조정될 예정이다.

/전철세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