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특별한 사연 가진 화제의 두 주인공’

기사승인 2020.12.18  16:08:25

공유
default_news_ad1
   
 

충남교육청이 18일 특별한 사연을 가진 화제의 두 주인공, 박선녀(공주신월초·母) 주무관과 정민재 (충남교육청교육연수원·子) 주무관을 소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모자(母子)가 관내 교육기관에 근무하는 사례는 종종 있지만, 이번 경우는 조금은 예외다. 어머니 박선녀 주무관은 만 54세에 지방공무원 공개경쟁임용시험에 합격해 2021년 상반기 퇴임을 앞둔 5년 차 공무원이며, 아들(만33) 정민재 주무관은 2년 차로 두 사람의 공직 입문 시기 차가 3년에 불과하다.

어머니 박선녀 주무관은 오랜 꿈을 실현하기 위해 늦깎이 공무원 시험에 도전했다. 준비 과정이 힘들고 어려울 때마다 곁에 있는 아들이 큰 힘이 되었다. “아들의 도움이 없었다면 감히 용기를 내지 못했을 것”이라며 함박웃음을 짓는 박 주무관은 “짧은 기간 공무원 생활을 하지만 내 인생의 가장 소중한 시간으로 생각하고, 퇴직의 순간까지 학생들을 위해서 후회 없이 봉사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아들 정민재 주무관은 대학을 졸업하고 다른 직장을 다니다가 또래 동료들보다 조금 늦게 공직에 입문했다.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공무원으로 방향을 전환하는데, 마지막까지 고민이 많았다는 정 주무관은 어머니의 권유로 공직의 길을 걷게 되었다. 학생들을 위해 힘써 일하면서 자기효능감이 높아지는 어머니의 모습을 보면서 교육행정직을 제2의 직업으로 선택했다. 이제 어머니와 아들은 교육이란 공동의 공간에서 공통의 대화를 일상적으로 나누며 생활한다. 교육과 학교 그리고 학생에 대한 이야기를 소담스럽게 나누는 두 사람은 세대의 차이를 넘어 미래의 지평을 바라본다.

언제나 이른 아침에 출근하는 박 주무관은 “저는 업무를 진행할 때 관리자 입장에서 한 번, 실무자 입장에서 두 번 고민한다. 젊은 세대라면 어떻게 이 업무를 바라볼까 궁금할 때는 아들에게 바로 물어 본다”며 “그래서 자식뻘 직장 동료들과도 세대 간 원활한 소통을 하고 있다”고 자신한다.

김지철 교육감은 “늦깎이 공무원의 사회경험과 연륜은 공직사회에 긍정적인 효과가 많을 것이다. 조직 내 세대 갈등을 해결하는 데 일정한 역할을 할 수도 있다”며, “어머니와 아들이 교육행정직 선후배로서 한마음으로 학생중심 충남교육을 위해 큰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권아영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