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대전지역 유통식품 등 방사능 검사 ‘모두 안전’

기사승인 2021.01.07  15:52:46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 보건환경硏, 유통 농수산물 및 학교급식 식재료 수산물 등 대상 검사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먹거리 방사능 오염 우려 및 불안 해소 등을 위해, 시민들이 많이 구입하는 유통식품 및 농·수산물, 로컬푸드 인증농산물, 학교급식 식재료 등에 대한 방사능 안전성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연구원이 최근 노은·오정 농수산물도매시장 및 대형마트, 재래시장의 유통 농수산물 및 가공식품 등 454건(수산물 248건, 농산물 181건 및 가공식품 25건)에 대한 방사능 검사결과 모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시 관내에 납품되는 학교급식 수산물 식재료에 대한 분기별 전수검사에서도 모두 불검출 돼 안전한 것으로 드러났으며, 한국원자력연구원 주변 방사능 오염에 대한 지역주민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주변지역 생산 농산물 38건을 검사한 결과 방사능 오염물질이 모두 검출되지 않았다.

전재현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앞으로도 유통 식품 및 지역 농산물에 대한 방사능 안전성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일본정부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으로 수산물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가 커지는 만큼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강화해 시민들의 먹거리 방사능 오염에 대한 불안감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조명서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