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충남도, 스마트시티 광역 통합플랫폼 기반구축사업 ‘시동’

기사승인 2021.01.13  15:34:56

공유
default_news_ad1

- 광역 스마트도시안전망 서비스‧道 특화 S-서비스 제공 등

   
 

충남도가 재난·안전사고 등 다양한 분야에서 광범위하게 발생하고 있는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도민 생활과 밀접한 스마트특화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시동을 걸었다.

도는 13일 도청에서 15개 시·군 등 19개 유관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스마트시티 광역 통합플랫폼 구축사업’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사업이 2021년 5월까지 완료되어 ‘스마트도시 안전망서비스 6개’와 ‘충남도 특화 스마트서비스 11개’가 제공되면 도내 교통사고, 범죄, 화재 발생 등이 획기적으로 감소할 것으로 도는 내다봤다.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사업은 방범·방재, 교통, 환경, 시설물 관리 등 각종 정보시스템을 연계해 신속한 응급상황 대처 및 효율적인 도시 관리를 위한 스마트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지자체 간 행정단위를 넘어서는 범죄경로, 산불, 구제역 전파 등 도시문제 발생 시 지자체 간 상황 공유가 불가능하였고 기초지자체별 통합플랫폼 개별 구축으로 공간적·비용적 중복투자 비용 발생 등이 불가피했다.

충남 스마트시티 광역 통합플랫폼이 구축됨에 따라 광역 중심의 정보공유 및 활용, 인프라 공유로 도입비용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또한 도내 CCTV 2만 1,145대 통합연계로 4,229억 원의 안전자산 취득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되며, 무엇보다 5대 범죄 감소 및 재난·응급상황 신속 대처를 통해 도민의 안전 체감도 상승을 견인할 것으로 내다봤다.

구체적 제공 서비스는 △112센터 긴급영상·출동 △수배차량 검색 △119 긴급출동 △재난상황 긴급대응 등 6대 스마트도시 안전망서비스로, 도민 안전도를 높인다.

특히 △공간정보 통합플랫폼 △노선버스 운행관리 시스템 △드론영상 실시간 중계 서비스 제공 △도민 안심귀가 서비스 등 11개 충남도 특화 서비스를 통해 체감도 높은 생활밀착형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박연진 건설교통국장은 “이 시스템 구축을 통해 교통정보와 화재 영상을 실시간으로 제공받을 수 있는 등 재난상황 대응이 신속하게 이뤄진다”며 “골든타임 확보는 물론 노선버스 운행관리 시스템과 같은 생활밀착형 서비스가 확대될 것”이라며 “안전하고 살기 좋은 충남을 구현하겠다”고 했다.

/김향호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