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125명 집단감염' 비인가 교육시설…3密에 관리 '사각지대'

기사승인 2021.01.25  11:46:54

공유
default_news_ad1

- 기숙사 한 실 당 7명에서 20명 함께 사용…밀집·밀폐·밀접 등 3밀(密) 조건서 집단생활

   
 

기숙사 한 실 당 7명에서 20명 함께 사용…밀집·밀폐·밀접 등 3밀(密) 조건서 집단생활

첫 증상자 발생 12일, 적절한 조치 없었다…학교로 인정 못받고 학원도 아닌 '비인가'

대전 중구 대흥동의 비인가 학교에서 24일 125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한 가운데 대규모 집단감염 이유와 추가 전파 가능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단 밤사이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으면서 1차 파고는 넘겼지만 외부 출입이 없었다는 내용이 대부분 진술에 의존한 것이어서 추가 확산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5일 오전 9시30분 브리핑을 열고 "학생들이 입소 후 외부인 출입 없이 격리된 생활을 하고, 교직원 등 5명이 출·퇴근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감염 확산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숙사 한 실에 20명까지= 충격적 대규모 집단감염은 밀집된 집단 기숙 생활이 원인으로 꼽힌다. 기숙사 한 실당 7명에서 많게는 20명까지 함께 사용한 것으로 조사 결과 확인됐다.

지하 식당도 칸막이가 설치되지 않았다. 대전시는 밀집, 밀폐, 밀접 등 3밀 조건 속에서 많은 사람이 집단생활을 한 것이 최악의 사태로 이어졌다고 추정했다.

해당 학교는 검정고시반, 수능반, 유학반 등의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곳으로 3층에서 5층까지 기숙시설에 학생과 일부 교직원이 함께 생활한 것으로 파악됐다.

첫 증상자 발생은 12일= 첫 증상자 발생 시 선제적 검사를 하지 않은 것도 아쉬운 부분이다. 대전시에 따르면 첫 증상자는 1월 12일 발생했지만 해당 학교는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25일 오전 방대본과 경찰청, 시·구 합동조사팀이 최초 감염경로에 대한 추가 조사를 진행중이다.

대표자 진술에 따르면 재학생들은 4일, 신입생들은 11일부터 15일까지 입소했고 이후 외부인 출입 없이 격리생활을 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무증상 상태의 감염자가 입소해 다른 사람에게 확산시켰을 가능성과 출·퇴근 하는 교직원 등 5명에 의한 감염 확산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사각지대'…전국에 23개소= 집단감염이 발생한 시설은 모 선교회에서 운영하는 비인가 학교다. 학교로 인정을 받지 못하고 학원도 아니어서 법의 사각지대에 있었다.

대전 중구에 본부가 있고 대전에는 IEM, 각 지역에 TCS, CAS라는 일종의 학교 23개소가 운영중이다.

대전 IEM에는 학생 120명, 교직원 등 38명이 생활하고 있다. 대전시는 24일 시설 내 146명에 대해 3차에 걸친 검사를 진행, 12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25일 오전 기준 음성은 18명, 미결정 3명이고, 12명 중 11명은 타 지역에서, 1명은 대전에서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해당 학교 2월 14일까지 폐쇄= 대전시는 확진자 125명에 대해 경증·무증상자는 아산생활센터로, 증상이 있는 확진자는 지역 내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입원 조치했다. 해당 학교는 방역 소독 후 2월 14일까지 폐쇄키로 했다.

또한 대면 예배, 시설 사용 시 거리두기 이행 여부 등 방역 수칙 준수 여부를 조사해 위반 사항 확인 시 법에 따라 조치키로 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집단감염과 관련해 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며 "지역사회로 추가 전파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조명서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