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대전시 바이오산업 글로벌 허브’ 도약 눈앞

기사승인 2021.01.26  15:03:44

공유
default_news_ad1

- 2030년까지 5,443억 원 투자… 5+2 전략 21개 실천과제 추진

   
 

2030년까지 5,443억 원 투자… 5+2 전략 21개 실천과제 추진

올해 ‘한국형 바이오 랩센트럴’‥‘병원체자원공용연구시설 구축’

대전시는 최근 정부의 한국판 뉴딜 추진과 시스템 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등 3대 신산업 육성 전략에 발맞춰, 바이오산업을 대전의 혁신성장을 견인할 대표산업으로 집중 육성하기 위해 ‘대전광역시 2030 바이오헬스 혁신성장 마스터플랜(2021~2030년)’을 26일 발표했다.

이번 기본계획은 인천의 송도, 충북 오송 등 타 지역 바이오 클러스터와의 비교 분석을 통해, 대전이 보유한 장점과 특성에 기반한 대전 바이오클러스터의 정체성과 발전 방향을 설정하여 대전이 글로벌 바이오창업 허브도시로 자리매김해 나가기 위해 필요한 전략을 마련하는 데 중점을 뒀다.

대전은 대덕연구단지의 인프라를 기반으로 한 바이오 분야 연구개발, 연구장비, 인력 등이 타 클러스터에 비해 우위에 있는 R&D 주도형 클러스터로서 바이오창업의 잠재수요가 높은 지역이다.

또한, 2000년대 전후로 LG생명과학 및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의 연구자들이 벤처창업 붐을 일으키며 오랜 기간 성장한 기업들이 최근 해외 기술수출, 대규모 투자유치, 코스닥 상장 등 성공신화를 만들며 글로벌 도약을 하고 있다.

시는 이러한 특성들을 바탕으로 1세대 바이오 벤처기업들의 성공을 이어 받아 차세대 바이오테크 기업이 화수분처럼 생성되는 바이오창업성장 선순환 생태계 및 기업 혁신성장 기반 조성을 통해 ‘글로벌 지향 바이오창업 허브 클러스터’로 도약할 계획이다.

시는 이를 위해 ‘기술기반 바이오 벤처 허브 대전!’ 및 ‘글로벌, 바이오헬스 창업허브 클러스터 조성’을 비전과 목표로 제시했다.

이에 대한 구체화 방안으로, 대전시는 향후 10년간 5,443억 원을 투자해 △바이오 창업·성장 선순환 선진인프라 구축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 및 우수인력 유치 △바이오테크 투자촉진 △글로벌 진출 촉진기반 조성 △산·학·연·병 네트워크 활성화 등 바이오창업성장 선순환 생태계 조성을 위한 5대 전략과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2개 전략 △경제자유구역 지정 △바이오헬스 기술 전략적 육성 등 총 5+2전략 21개 과제를 추진한다.

특히 올해 선도과제로 △한국형 바이오랩센트럴 건립 △병원체자원 공용연구시설 구축 △유전자기반 의약품 신속제조 플랫폼 구축 사업을 선정하고 바이오창업과 성장이 선순환 되는 선진인프라 조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에 수립한 바이오산업 글로벌 허브도약 마스터플랜을 통해 2030년까지 바이오벤처창업 및 기업유치 300개사, 글로벌 진출기업 100개사를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신규 일자리 창출 6,000명, 바이오전문인력 및 우수인재 유치 1,000명, 바이오혁신기술 개발 100건의 효과를 기대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전의 진단키트 기업이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를 통한 신속한 검체 확보와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k-바이오를 선도하고 있으며, 신약개발 분야에서도 세계적 글로벌 회사와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하는 등 대전 바이오클러스터의 위상이 한창 높아졌다”며 “이러한 성과를 발판 삼아 대전이 바이오벤처의 글로벌 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산·학·연·병과 협력 하에 2030 글로벌 허브도약 전략을 내실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조명서 기자

계룡일보 gdnews114@naver.com

<저작권자 ©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